엔티엠뉴스 유머마당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2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4 22:03:35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유머마당
맛집이야기
여행갤러리
칭찬합시다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뉴스홈 > 커뮤니티 > 유머마당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이곳은 유머공간입니다.
제목 신선과 백수가 닮은 점 10가지 2007-11-21 19:01:50
작성인
홍길동 조회:1726     추천:390

1. 소식(小食)한다.
...다만 신선은 '안' 먹는 거고,
백수는 '못' 먹는 다는 슬픈 다소간의 차이는 있다.

2. 무위(無爲)사상에 그 근본을 둔다.
신선은 무위(無爲)의 덕(德)을 지향하는 도가(道家)에서부터 나온 것,
백수는 '아무 것도 하지 않음'을 하루하루 몸소 실천한다.

3. 주위 환경과 흠뻑 동화된다.
신선은 자연과 스스럼없이 함께 하며,
백수는 친자연적인 패션과 방바닥을 자유로이 누빈다.

4. 시간 개념이 없다.
신선은 도끼 자루 썩는 지도 모르도록 시간을 흘려보내며,
백수는 월화수목금토일란 사회적 관념에서 자유롭다.

5. 머리랑 손을 쓰는 것 중 적어도 한가지는 열정과 재주가 남다르다.
신선은 등장할 때마다 여차하면 바둑을 두고 있고,
백수는 적어도 스타, 포트, 한게임...... 굳이 설명하지 않는다.

6. 비공식적인 그들 나름대로의 수준에 따른 서열 비슷한 것이 존재한다.
신선은 얼마만큼 도(道)를 깨우쳤냐에 따른 서로에의 예우가 따르고,
백수는 빈둥대는 것이 마냥 즐거운 초급백수에서부터, 잠만 자는 것으로도 지겹지 않게 시간을 보내는 고급백수에 이르기까지 은근히 다양한 분포를 이룬다.

7. 외부인과의 접촉이 미약하다.
신선은 속세에의 미련이 없기에 우연스런 만남 이외엔 없으며,
백수는 연락할 곳도 연락올 곳도 없다.

8. 돈과 거리가 멀다.
신선은 욕심을 버렸기에 재물에 눈을 돌리지 않고,
백수는 욕심은 무궁무진하지만 능력이 없다.

9. 세상사에 관심이 없다.
신선은 아까도 말했듯이 속세에 미련이 없으며,
백수는 라면값 인상,담배값인상 등의 대충격적인 소식이 아니면 일체 미동도 하지 않는다. 보건복지부 장관은 떠나라!!!

10. 그래도 등장 무대는 화려하다.
신선은 전설이나 동화책의 단골 손님이며,
백수는 유머란의 단골 소재이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기이한 현상 (2007-11-21 19:02:05)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