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독자투고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20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21:23:14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유머마당
맛집이야기
여행갤러리
칭찬합시다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뉴스홈 > 커뮤니티 > 독자투고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독자투고란은 지역발전의 작은 보탬이 되고자 독자여러분들의 투고 및 제언을 받는 코너입니다. 채택된 원고에 있어서는 인터넷뉴스 지면으로 소개 및 거재될 수도 있습니다. 네티즌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제목 천년고찰 적천사를 아시나요? 2007-11-21 17:07:32
작성인
홍길동 조회:2311     추천:318

 

나는 틈이 나면 조용한 산사를 자주 찾는다. 어제가 여름인 듯 했는데, 벌써 만추의 오색이 산하를 따라 찬바람과 함께 휑하니 나의 가슴을 파고든다. 막연히 다가오는 허전함과 아쉬움을 심하게 느끼는 것을 보니, 가을은 가을인 모양이다.


  울긋불긋한 비단길위로 따스하게 내리쬐는 가을햇살이 미치도록 정답다가도, 산 저편 늬엇늬엇 넘어가는 저녁노을에 하는 수 없이 발길을 돌린다. 우리선조들의 발자취를 채 느껴 볼 시간도 없이 깊어가는 가을밤에 나는 과거로의 시간여행을 떠난다.


  우주만물이 모두 어둠속에서 잉태되었듯이 잡힐 듯 잡힐 듯 희미한 과거의 기억들을 하나하나 더듬어 본다. 천년고찰(千年古刹) 적천사(磧川寺)는 경북 청도군 청도읍 원리 981번지 산세가 빼어난 화악산(華岳山)중턱에 위치하고 있다.


  이 사찰(寺刹)은 신라 원효대사(元暁大師)가 토굴(土窟)로 창건한 곳으로 828년(신라 흥덕왕3년) 흥덕왕셋째아들 심지왕사(心地王師)가 이절에서 수도하고, 진표대사로 부터 법(法)을 받고 백련암, 옥련암, 은적암, 목탁암, 운수암을 창건하는 등 사찰을 크게 중창하였다.


  보조국사(普照国師) 지눌(知訥)이 심었다는 적천사(磧川寺)은행나무의 위용은 정말 세상을 압도할 만큼 대단하다. 천연기념물로 그 규모가 높이 25~28m, 가슴둘레 11m, 나무가지는 동서로 28.8m 남북으로 31.1m, 수령은 800년 정도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암나무로서 아직도 수세가 왕성해 열매가 주렁주렁 달리며, 특별히  썩어 구멍 난 곳도 없고 자태가 몹시 아름다워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대웅전, 관음괘불사천왕의좌상4구 등이 지정문화재로 지정된 상태다.


  이 처럼 대한민국은 전국곳곳 우리선조들의 소중한 발자취가 묻어있는 곳이 참으로 많다. 그러나 우리의 정체성이요! 우리의 역사요! 우리의 나침판이요! 우리의 희망이요! 우리의 관광이요! 우리의 생명줄이요! 우리의 삶인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우리지도자와 우리국민들의 의식수준은 그 다지 높지 않은 편이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기분좋은 주행 Hi-pass 이용방법 (2007-11-21 17:05:20)  
다음글 : 소방통로확보! 바로 당신을 지키는 일입니다!!! (2012-02-06 11:17:42)  
인체 모든 기관을 조절하는 뇌 장광호 2014-02-07 274 1131
심폐소생술! 알아두면 내 가족을 지킬 수 있습니다. 김한다 2013-05-03 254 1416
긴장감 넘치는 짜릿한 한판승부 즐겨보세요 마카오 2013-04-12 269 1219
시민들의 관심 급증, 평생교육원들 행복한 비명! 정동민 2012-10-17 296 1371
우리집에도 비상구가 있다 박광현 2012-02-10 303 1586
소방통로확보! 바로 당신을 지키는 일입니다!!! 김한다 2012-02-06 315 1254
천년고찰 적천사를 아시나요? 홍길동 2007-11-21 318 2311
기분좋은 주행 Hi-pass 이용방법 홍길동 2007-11-21 638 5081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