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반기문 전 사무총장 대선 불출마에 나경원 등 합류 의원들 '황당(?)'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8-20 22:43:30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02월01일 19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반기문 전 사무총장 대선 불출마에 나경원 등 합류 의원들 '황당(?)'
새누리당에 잔류하자니 앞 길 보장 어렵고, 나가자니 위험하고 '딜레마네'

1일 오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주도해 정치 교체를 이루고 국가 대통합을 이루겠다는 순수한 뜻을 접겠다"며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자 새누리당내 충청권 의원들과 나경원 등 수도권 의원 등은 그야말로 ‘망연자실’한 모습이다.

특히 1차 탈당에 합류하지 않고 반 전 총장 출마를 도왔던 나 의원이 받는 충격은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 전 총장이 불출마를 선언하자 나 의원은 자신의 SNS에 "반기문 사무총장께서 대선 불출마를 공식선언 했다"며 "안타깝고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반기문 총장 개인이나 대한민국의 긴 역사를 볼 때에는 오히려 더 나은 결정인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만든 역사적 인물인 반기문 사무총장에 대하여 귀국하시자마자 우리 정치권이 너무 함부로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든다"며 "대선을 앞두고 있다. 상대후보들에 대해 건전한 비판과 정책으로 승부하는 선거가 되길 소망해본다"고 기존 정치권을 비판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이런 SNS 글을 보면 나 의원은 반 전 총장의 대선 불출마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향후 행보가 어렵게 될 것이란 예측도 가능하다. 새누리당 내홍 사태 당시 비주류 의원들이 탈당해 '바른정당'을 창당하자 합류하지 않고 한 발 물러나 반 전 총장을 돕겠다고 나섰던 나 의원의 입장에서 새누리당 탈당도 쉽지 않아 보인다.

나 의원만 허탈 한 것이 아니다. 연휴 이후 탈당을 생각했던 수도권 의원들, 반 전 총장이 귀국하면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탈당까지 생각했던 충청권 의원들도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 것으로 보여진다.

새누리당에 잔류하면 차기 총선에서 의원직이 어렵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이들은 기대했던 반 전 총장이 느닷없이 불출마 선언을 하자 망연자실 하면서도 살아남기 위해 또 다른 길을 모색해야 하는 궁핍한 처지에 빠졌다.

또한,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으로 가자니 바른정당이 대권을 잡을 수 있을지 의문이고 지난달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탈당한 의원들의 지역구에 조직위원장을 새롭게 선임하고 있어 섣불리 나갔다간 지역구 조직 전체를 송두리째 빼앗길 수 있기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딜레마에 빠졌다고 볼 수 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바른미래당 워크숍...
[국회/정당]바른미래당, 한국G...
[국회/정당]바른정당, 9월 정...
[국회/정당]우원식 원내대표, ...
[국회/정당]<포토>안철수 대표...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불출마 선언에 '멘붕' 빠진 바른정당 (2017-02-01 20:04:02)
이전기사 : 추미애 대표, '빅 텐트 구상, 국민의 민심에 날아가 버릴 것' (2017-01-30 20:48:01)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