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블랙리스트'에 뿔난 영화인 1052명 기자회견 열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9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23:56:18
뉴스홈 > 연예 > 영화
2017년02월07일 22시0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블랙리스트'에 뿔난 영화인 1052명 기자회견 열어
김세훈 영진위 위원장, 서병수 부산시장 사퇴와 구속 수사 촉구

7일, 서울 종로 아트시네마에서 영화인 1052명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김세훈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과 서병수 부산시장에 대한 사퇴와 구속 수사, 압수수색을 촉구했다.

이날 ‘블랙리스트 대응 영화인 행동’(가칭)은 기자회견을 통해 김 위원장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영화인을 지원에서 배제하려고 영화진흥사업을 편법으로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서병수 시장은 영화 ‘다이빙 벨’의 상영을 반대하는 등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을 훼손하고 이용관 집행위원장을 정치적으로 탄압했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영화감독조합 부위원장으로 신작 '군함도' 촬영을 마친 류승완 감독은 "특별히 이 문제로 조합에서 감독들의 공통된 의견을 모으는 시간은 없었다. 다만 이 사태에 대한 생각은 저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면서 "국가가 개인의 생각을 통제하려고 한다는 게 가장 큰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류 감독은 "영화감독의 경우는 특히 자유롭게 생각하고 그 어느 것에도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영화를 만드는 것이 재산일 것이다. 그 모두를 빼앗아 가려는 게 심각한 문제인 것 같다"면서 "개인적으로 블랙리스트가 계속 이야기되지만 최근만의 일이 아님을 느끼고 있다. MB 정권기인 2010년 '부당거래'를 만들었다. 해외 문화원이 주최하는 영화제에 가면 담당 프로그래머들이 곤란을 겪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런데 이후에도 그런 이야기를 들어서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는 게 놀랍지는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존재한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저에게 괜찮냐고 묻는 이들도 있었다. 괜찮다고 했지만 괜찮은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류 감독은 "아직도 몇몇 분들은 빨갱이 몇몇 이름 적어 관리하는데 무슨 큰 죄야 하는데 큰 죄다. 헌법에 위배되는 것이고, 대한민국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는데 이를 빼앗아가려는 것이다. 자유와 민주주의라는 대한민국의 가치를 빼앗아 가는 큰 죄다. 국가가 개인을 억압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책임자들의 사퇴와 구속수사, 제대로 된 처벌을 원한다. 감독조합도 같은 뜻이라고 생각한다. 이 문제에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들은 제대로 된 책임을 지고, 이후에는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20세기에 벌어진 일이 21세기에 반복되는 것도 우습다. 이제는 이런 일을 끝내야 한다. 다같이 힘을 합치고 마음을 모아 잘 해결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견에는 임시공동대표인 고영재 한국독립영화협회 대표와 안영진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대표, 영화감독 류승완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영화섹션 목록으로
[영화]영화 '나쁜 녀석들...
[영화]'쥬라기 월드:폴른...
[영화]'그것만이 내 세상...
[영화]영화 ‘궁합’, 찰...
[영화]<청룡영화제>엄마...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토] 재심 VIP시사회 ”강하늘, 그윽하게 쳐다보기!” (2017-02-08 09:50:14)
이전기사 : [포토] EXID ”미녀4총사 등장!” (2017-02-04 00:59:17)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