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안철수 후보, '이제는 분열과 갈등, 분노의 시대를 접어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1월17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20:36:44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04월23일 12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안철수 후보, '이제는 분열과 갈등, 분노의 시대를 접어야'
영남과 호남, 진보와 보수 두 마리 토끼 잡으려던 전략 빗나가고 있나?
<사진/국회연합기자단>

23일, 부산.경남 지역에서 유세를 이어가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부산고 방문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와 저녁에 있을 TV토론에 대비하고 있다.

전날 안 후보는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11개월 만에 참배했다.

이 자리에서 안 후보는 “이제 더 이상 분열과 갈등, 분노의 시대를 접고 앞으로 함께 힘을 합쳐서 우리 대한민국을 구하는 각오를 다졌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는 1주일 전 아들 건호 씨 가족이 있는 중국으로 출국해 안 후보와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어 부산항 재개발 현장과 경남 창원 소답시장, 마산 어시장으로 발길을 옮긴 안 후보는 유권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각종 여론조사 결과 안 후보는 최근 지지율이 한 풀 꺾이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려는 전략에 차질이 생긴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다시 말해 보수와 진보, 영남과 호남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반기문, 황교안, 안희정에 쏠렸던 보수 표심을 쓸어 담으면서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던 안 후보의 지지율이 정체성으로 돌아선 것은 중도와 보수 지지표의 이탈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TK지역에서 과반에 육박했던 지지율이 1주일 사이에 반 토막 났고, 충청지역에서도 13%p가 하락하는 등 안보 이슈가 급부상하면서 해당 지역 표심이 보수 정체성이 뚜렷한 홍준표, 유승민 후보에게 표심을 빼앗기고 있는 것이다.

문.안 두 후보를 두고 고심하던 호남의 표심도 문 후보 쪽으로 마음이 기울기 시작하는 징표가 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까지 나오는 있는 상황에서 호남과 영남, 진보와 보수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안 후보의 고민은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신대식 인뉴스팀장/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자유한국당 피켓 ...
[국회/정당]이혜훈 대표, '통...
[국회/정당]유승민 공동대표, ...
[국회/정당]민주평화당, 4인 ...
[국회/정당]김동철 원내대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홍준표 후보, '지난 주는 대 역전의 계기를 마련한 한 주' (2017-04-23 13:07:33)
이전기사 : 유승민 후보, '영남 민심, 밑바닥부터 바뀌고 있다' (2017-04-23 12:39:11)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