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서훈 국정원장.임종석 비서실장 내정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1월21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1-20 23:15:01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7년05월10일 17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서훈 국정원장.임종석 비서실장 내정
이낙연 총리 후보자는 전남 출신으로 '탕평책' 인사 신호탄

10
, 문재인 대통령은 현충원 참배에 이어 야 4당 방문, 국회 취임식 진행, 차량에서 시민들과 인사, 청와대 입성, 그리고 첫 청와대 인사안을 발표하는 등 정신없지만 내실 있는 하루를 보낸 것으로 평가된다.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낙연 전남도지사를,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서훈 전 국정원 3차장을 지명했다.

대통령 비서실장에는 임종석 전 의원을, 대통령 경호실장에는 주영훈 전 경호실 안전본부장을 임명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952년 전남 출생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고동아일보 기자를 지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16~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이 총리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대변인, 그리고 사무총장 등도 역임했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자는 언론인 21, 국회의원 14, 도지사로 3년을 일해 사회국정, 세계 문제에 많은 식견과 경험이 있다" "전남도지사로는 2016년 고용노동부로부터 일자리 종합대상을 수상, 문재인 정부가 최역점 국정 과제로 설정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1954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 교육학과를 졸업한 뒤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석사와 동국대 정치학 박사를 지냈다.

서 국정원장 후보자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정보관리실장과 남북 총리회담 대표 등을 역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서 후보자는 1980년 국정원에 입사해 20083월 퇴직 시까지 283개월 근무한 정통 국정원맨이다. 국정원이 해외와 북한 업무에 집중하도록 이끌 최적의 인물로 앞으로 국정원의 국내 정치 관여 행위를 근절할 것"이라며 "순수 정보기관 재탄생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안정 및 평화를 하루속히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966년생 전남 출생으로 한양대 무기재료공학과를 졸업했고, 16.17대 국회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 정무부시장을 역임했다.

문 대통령은 "임 비서실장은 여야를 막론한 폭넓은 정치권 인맥으로 청와대와 국회 사이 대화와 소통의 중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주영훈 대통령 경호실장은 1956년생 충남 출생으로 한국외국어대 아랍어과연세대학교 행정대학원을 졸업했다.
주 경호실장은 대통령 경호실 안전본부장,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광화문 대통령공약 기획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문 대통령은 "주 경호실장은 경호실 조직과 내부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면서도 대통령의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 '낮은 경호'에 대한 이해가 깊다""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맞아 경호 조직 변화와 새로운 경호 제도를 구현할 전문가"라고 설명했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구...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평...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유...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재인 출근 첫 날, 주민들과 셀카 찍으며 인사 (2017-05-11 19:55:16)
이전기사 : 드디어 청와대로! 시민들에 끝까지 손 흔든 문재인 대통령 (2017-05-10 17:20:09)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