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세월호 의인' 故김관홍 잠수사, 1주기 추모문화제 열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08월20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7-08-19 02:46:01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7년06월18일 19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월호 의인' 故김관홍 잠수사, 1주기 추모문화제 열려
부인 김혜연 씨, '어둠 속에서 아파하는 잠수사분들이 있다는 현실을 꼭 기억해 주길'

수많은 인명을 앗아간 세월호 참사가 일어나자 한 명이라도 더 구하고자 수십번 잠수를 했던 김관홍 잠수사의 1주기 추모문화제가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17일 오후 7,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세월호 유가족을 비롯한 시민 4백여명이 모여 1년 전 뒷 일을 부탁한다는 말을 마지막으로 남기고 세상을 떠난 고인을 추모했다.

이날 4.16가족협의회와 4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이 주최한 추모제에는 세월호 희생자 가족을 비롯해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 7, 그리고 고인을 추모하는 시민 400여 명이 참석했다.


고인의 부인 김혜연 씨는 "그토록 기다렸던 세월호가 3년 만에 깊은 바닷속에서 올라왔어요. 목포 신항에서 세월호를 봤는데 당신 생각에 온 마음과 몸이 무너지고 아팠습니다."라면서 "거짓은 내려가고 진실은 올라왔는데, 더 좋은 세상이 왔는데, 오고 있는데 당신과 함께할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도 안타깝고 아쉽다"고 말하며 울음을 참지 못했다.

김 씨는 "어둡고 춥고 공포스러운 바닷속으로 헤치고 들어가 아이들을 한 명이라도 더 가족 품으로 돌려보내려 한 잠수사들이 아직도 시름시름 아파하고 있다""이렇게 따뜻하고 맑고 밝은 6월의 하늘에도 어둠 속에서 아파하는 잠수사분들이 있다는 현실을 꼭 기억해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추모제에 참석한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추도사를 통해 "고인과의 첫 만남에서 나눴던 말을 기억한다""그는 '희생자 304명을 다 수습하지 못한 자신들이 죄인'이라며 뜨거운 눈물 쏟아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사람을 구하고자 했던 사람이 외면받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죽음으로 내몬 사람들이 모두 처벌받도록 하는 것이 남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며 "고인을 잊지 않겠다. 은인이자 영웅으로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김 잠수사는 세월호 수중수색을 중단한다 했을 때 선상에서 격렬히 저항하고, 구조 실패 책임을 민간 잠수사들에게 떠넘기려 한 정부에 격렬하게 저항한 사람"이라며 민간 잠수사 등 세월호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본 이들의 피해구제와 의료 지원을 위한 일명 '김관홍 잠수사법'이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관심을 촉구했다.

고인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위험을 무릅쓰고 민간 잠수사로 실종자 수색에 나섰으나, 이후 트라우마와 잠수병에 시달리다 잠수사 일을 그만뒀다.

낮에는 비닐하우스에서 꽃을 키워 팔고 밤에는 대리운전 기사로 일하는 등 힘들게 생계를 유지해오다 지난해 617, 경기도 고양시 자택에서 숨졌다.

<신대식 인뉴스팀장/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정호성 전 청와대 ...
[사회]‘옥시’로 부터 ...
[사회]민주노총.전농 소...
[사회]전교조의 '416 교...
[사회]<포토>'사드' 결사...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검찰, 정유라 구속영장 재청구 밝혀 (2017-06-18 19:34:17)
이전기사 : <포토>양심수 석방에 대해 이야기하는 박주민 의원 (2017-06-18 18:59:22)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배우 김정은, 어린이날이 더 ...
EXO 만나고 싶다던 말레이시아...
희망이음, 전국 아동복지시설 ...
황정민의 FM 대행진, 청취자들...
‘제1회 서울 모터사...
전세계 모터사이클의 최신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확...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