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바른정당, 보수정당으로는 처음으로 6.29선언 기념토론회 개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1월17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20:36:44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06월30일 09시2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바른정당, 보수정당으로는 처음으로 6.29선언 기념토론회 개최
이혜훈 대표, '군부세력 흔적 남은 당에서 벗어나 진정한 보수세력으로 출발하게 됐다'
<사진/국회연합기자단>

29
, 바른정당은 보수정당 처음으로 '6.29 선언' 기념토론회를 열고 자유한국당과의 차별화에 시동을 걸었다.

이혜훈 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회관에서 열린 '6.29 선언 30주년 기념토론회' 축사에서 "한나라당, 새누리당, 바른정당으로 이어져 온 보수세력이 3당 합당 때 군부와 손잡았다는 이유로 공격의 대상이 될 때 할 말이 없었다""군부세력의 흔적이 남은 당에서 벗어나 이제 진정한 보수세력으로 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고위원인 하태경 의원은 "그해 6월 대학교 2학년이었는데 당시 몇 달은 수업에 안 들어가고 거리에서 살았다. 인생을 바꾼 사건이었다""지금 한국당은 그때 소멸하지 않은 유신 보수들의 잔당이다. 한국당 청산이야말로 우리 시대 과제이고 우리 당의 과제"라며 강조했다.

김영우 최고위원도 "당시 대학교 3학년으로 매일 가투(가두투쟁)을 벌이고 있었다"면서 "지금 6.29 선언의 의미가 마치 민주당 등 진보세력의 전유물로 여겨지는 면이 있다"고 말했다.

정병국 전 대표는 6.29 선언 당시 안기부 남산 취조실에 있었다면서 "촛불정국 이후 정상적인 정권교체가 이뤄졌다는 것 자체가 민주주의가 공고화됐다는 것을 의미한다""우리가 보수의 적통으로 자리 잡으려면 사회민주주의, 경제민주주의를 제대로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토론회에서는 6.29 선언의 의미와 함께 오늘날 보수정당의 한계와 과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이기재 양천갑 당협위원장은 "바른정당은 군사정권, 그리고 민정당과 분리해내야 한다"며 당의 뿌리를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통합민주당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의 창당은 역사적 산물이다. 이제 신3당 합당을 통해 현실적인 길을 갈 것인지, 독자적인 민주보수의 험한 길을 갈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바른정치연구소의 이지현 부소장은 보수정당의 한계로 약한 정체성, 제왕적 당수체제, 공천제도, 지역정당의 고착화 등 4가지를 지적했다.

이 부소장은 "소위 범보수진영은 정당의 보스정치 관행과 지역정당 중심 정치를 벗어나지 못하다가 결국 대통령 탄핵을 맞았다""보수를 재건하려면 먼저 가치정립을 명확히 하고 새로운 인물을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대식 인뉴스팀장/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자유한국당, '청와...
[국회/정당]유승민 공동대표, ...
[국회/정당]더불어민주당, '평...
[국회/정당]<국감>정우택, 함...
[국회/정당]정동영 의원, 6.13...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에 '멘붕', 해법 보이지 않는다 (2017-06-30 09:40:47)
이전기사 : 우원식 원내대표, '공당이 증거까지 조작했다는 사실 온 국민 경악' (2017-06-30 09:05:06)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