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이어 정무수석실에서도 1361건의 문서 나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1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14 00:54:17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7년07월17일 20시2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이어 정무수석실에서도 1361건의 문서 나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되어'
<사진/청와대>

지난 14,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300종에 가까운 문서가 나오자 청와대는 전수 조사를 벌였는데, 171361건이나 되는 문서들이 정무수석실에서 추가로 발견돼 정국에 적잖은 파장이 예고되고 있다.


이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번에 발견된 문서에서 위안부 합의, 세월호 대응, 국정 교과서 추진 등의 과정에서 불법적 지시사항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음을 전했다.

박 대변인은 "지난 7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지난 정부 자료가 발견되었다는 보도를 보고, 정무수석실에서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넷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로 점검했다""점검 중 정무수석실 내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 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넷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문서들은 전 정부의 정책 조정 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32일부터 201611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비롯하여 총 1361건에 달한다"면서 "현재 254개 문건에 대한 분류와 분석을 끝냈고, 나머지 문건에 대한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되어 있고,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 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하여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되어 있다"고 적시했다.

이 발표대로라면 이미 분류와 분석을 끝낸 254건 문건 안에 불법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이 문서들이 201532일부터 2016111일 사이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뒤를 이어 이원종 비서실장이 근무했던 시기이므로 이들이 불법적 지시에 직접 연루됐는지 여부도 주목된다.

박 대변인은 "254개의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는 지난 714일 민정비서관실 발견 문건 조치 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며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예정"이라며 "청와대는 문건과 관련하여 추가로 발견되는 내용들이 있다면 그때 그때 즉시 보고하고 발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민정수석실에 이어 정무수석실에서도 수많은 문건이 발견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된 국정농단 사건이 조금씩 그 베일을 벗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조국 민정수석, 대...
[청와대]청와대, ‘한일군...
[청와대]청와대, '가짜뉴스...
[청와대]김정숙 여사, 청주...
[청와대]문 대통령, ‘韓-...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청와대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서로 할 말 다했다' (2017-07-19 18:29:13)
이전기사 : 전임 정부 민정수석실 문건 발견, 또 다른 '스모킹 건' 될까? (2017-07-14 21:40:3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