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국회에서 공영방송을 망친 주역들 다룬 영화 '공범자들' 상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9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23:56:18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7년08월31일 22시2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회에서 공영방송을 망친 주역들 다룬 영화 '공범자들' 상영
최승호PD, '세계 최초로 대한민국 법원에서 완벽하게 검증받은 사실로 가득 찬 영화'

31
일 오후 5, 국회의원 회관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개최한 영화 공범자들’(최승호 감독, MBC 해직PD) 상영회가 열렸다.

영화 공범자들은 지난 이명박 정부부터 박근혜 정부, 현재까지도 공영방송을 망친 주역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로 개봉 2주 만에 17만 관객을 돌파해 화제가 되고 있다.


국회 공범자들상영회에 참석한 최승호 감독은 최초의 액션 저널리즘 블록버스터 영화를 국회에서 상영할 수 있어서 감독으로서 행복하다이 영화는 MBC 전.현직 경영진의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된 후 세계 최초로 대한민국 법원에서 완벽하게 검증받은 사실로 가득 찬 영화라고 소개해 박수를 받았다.

최 감독은 지난은 9년간 공영방송 언론인이 제대로 저항 못한 잘못이 크지만, 있을 수 없는 일들의 시작된 것은 정치로부터였던 게 사실이라며 마침내 9년 만에 KBS·MBC 언론인의 전면 파업조차 정권의 또 다른 방송 장악이라고 비판하는 정치인이 많이 봐주길 바라고, 이런 일이 대한민국 공영방송에서 계속 일어나도 되는지 같이 깊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환균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도 “‘공범자들영화는 그(공영방송) 안에서 처절히 싸웠지만 결국 패배한 기록이다. 그래서 미완이라 생각한다이 영화를 완성하기 위해 94일부터 KBS·MBC가 총파업에 들어간다. 온전히 국민에게 공영방송을 돌려드리겠다는 단 한 가지 목표로 김장겸.고대영 사장을 끌어내릴 때까지 계속 끝장 파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영회에 참석한 추미애 더민주당 대표는 이제 드디어 하나둘씩 적폐의 실체가 드러나고 정리해야 하는 때가 왔다면서 이 영화는 다시는 이 같은 일이 일어나면 안 된다, 다시는 침묵하면 안 된다는 단호한 결의이고, 단순한 기록물이 아니라 적폐 시대를 청산하고 새로운 길을 가고자 하는 사회의 여망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도 지난 9~10년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국민에게 진실을 알려야 할 공영방송이 제대로 진실을 알리지 못하고 일하는 사람이 해고되고 진실을 알릴 수 있는 위치에서 쫓겨나게 된 과정을 거치며 우리 사회 민주주의가 얼마나 후퇴했는지 잘 안다공영방송 안에서 벌어졌던 부당한 권력 개입과 불법·편법을 극복하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공영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만들어진 이 영화를 통해 9년 동안 있었던 진실을 사실 그대로 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세월호 유가족, '...
[사회]MBC.KBS 양대 방송...
[사회]검찰, '물컵 갑질'...
[사회]시민단체, 대법원 ...
[사회]폭설에도, 한파에...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반쪽 행사된 '방송의 날', 정부.정치권 인사 모두 불참 (2017-09-01 20:33:16)
이전기사 : KBS 새노조, '고대영 사장이 군 댓글 공작막았다' 기자회견 (2017-08-31 21:46:31)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