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국민의당, '박근혜 정치보복 운운, 적반하장 자숙해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17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7 23:47:34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10월17일 22시3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민의당, '박근혜 정치보복 운운, 적반하장 자숙해야'
김동철 원내대표,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 한 자유한국당과 궤를 같이 하는 막말'

17
, 국민의당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원의 구속연장 결정을 정치보복이라 발언한 것과 관련해 성토했다.

이날 김동철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을 지적하며 적반하장과 후안무치의 불순함이 이보다 더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적폐청산을 두고 정치보복이라 규정한 자유한국당과 궤를 같이 하는 막말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증거인멸의 우려를 없애고 재판 절차를 통해 진실규명을 하려는 법원의 결정은 존중돼야한다온 국민에 분노와 충격을 안겨준 국정농단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모두 밝혀지고 단죄가 이뤄져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천번 만번 통렬히 반성하고 석고대죄해도 부족할 판에 6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내놓은 발언이 사법질서를 부정하는 궤변이란 점에서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면서 국민을 우롱하고 국회를 무시하며 법원마저 우롱한 것이라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어 아직 늦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은 모든 잘못을 고백하고 진상을 밝혀야한다이것이 박 전 대통령이 그나마 국민께 사죄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일 것이다. 한국당 또한 사법부 판단을 존중하고 겸허히 받아들여 국민 앞에서 처절한 반성과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박 전 대통령 발언이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비판하며 만일 그가 현직 대통령이었다면 이 발언만으로도 탄핵감이라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나라를 이 지경으로 만들어 놓고도 그 흔한 반성이나 참회하는 말이 없다그의 발언은 지난 겨울 국정농단, 권력사유화에 저항해 촛불을 들었던 1600만 국민들을 모욕한 것이고 사법부를 부정한 선동으로, 언어폭력이다. 탄핵 당한 전 대통령 발언으로는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정치보복인지 판단 여부는 역사와 국민의 몫이라며 사법부 판단을 존중하고 자숙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홍준표 대표, 청와...
[국회/정당]김영우 의원, '국...
[국회/정당]바른미래.민주평화...
[국회/정당]추미애 대표, '한...
[국회/정당]홍준표 대표, '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자유한국당, '신고리 공론화위원회 결정, 인정할 수 없어' (2017-10-17 22:41:28)
이전기사 : 이정미 대표, '박근혜 전 대통령 피해자 코스프레 망상병 중증' (2017-10-17 22:26:21)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