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2017슈퍼레이스 최종전, 가장 빠른 자들의 마지막 승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8 00:59:11
뉴스홈 > 플러스 > 자동차
2017년10월27일 08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2017슈퍼레이스 최종전, 가장 빠른 자들의 마지막 승부
10월 28일~29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서킷에서 17시즌 최종전 진행

뜨겁게 달려온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346km)에서 오는 28(토요일), 29(일요일) 더블라운드로 7라운드와 8라운드가 더블라운드로 동시에 진행한다.

올해도 팬들과 잊지 못할 순간들을 함께 하였던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벌써 총 8번의 경기 중 6번의 경기를 끝내고 이번 주말 대회 대장정의 마지막을 준비 하고 있다. 특히 이번 최종전은 2일 연속으로 결승전이 진행되어 시즌 챔피언으로 가는 길이 녹녹하지 않게 되었다.

6번의 경기를 마무리한 ‘Cadillac 6000 클래스는 연이어 진행되는 2번의 결승에서 시즌 챔피언이 결정된다. 챔피언십 포인트는 예선, 결승 모두 1위를 하였을 경우 최대 29점까지 한 경기에서 획득 할 수 있다. 이에 현재 드라이버 포인트 1, 2위를 각각 차지하고 있는 조항우(아트라스BX 레이싱)와 이데유지(엑스타레이싱)의 라이벌 대결로 진행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두 선수의 포인트 차는 8점으로 언제든 순위의 변동이 가능한 포인트다.

조항우는 올해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치러진 3번의 경기 중 2번을 우승하며 용인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 주었다. 반면 이데유지는 시즌 매 경기 안정적인 레이스를 보여 주며 차근히 포인트를 획득해왔다. 이러한 두 선수가 어떠한 전략으로 더블라운드라는 변수를 이용할지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으며 이번 주말을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한편 시즌 우승팀을 뽑는 팀 챔피언십은 ‘Cadillac 6000 클래스에 올해 총 15개 팀이 도전하였다.

그 중 지난 전에서 1, 2, 3위를 모두 차지하는 기염을 토한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이 현재 232점의 포인트를 획득하며 가장 강력한 우승팀 후보로 보여진다. 한편 2위인 엑스타 레이싱 팀은 선두에 95점 뒤져있어 남은 경기에서 전투적인 전략을 세워와야 할 것으로 보여진다. 그 뒤를 이어 씨제이 로지스틱스 레이싱이 68점을 기록하고 있다.

청량한 가을 날씨에 박진감 넘치는 레이싱 경기와 올 시즌 챔피언이 탄생 하는 순간을 함께할 수 있는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은 오는 1028(토요일)~29(일요일) 2일간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 되며 XTM을 통하여 생중계 된다.

<이호진기자/soju884@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호진 (soju884@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자동차섹션 목록으로
[자동차]2017 서울모터쇼, ...
[자동차]2018 CJ대한통운 ...
[자동차]2017서울모터쇼, ...
[자동차]<포토>미래의 차를...
[자동차]2017서울모터쇼,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2018 부산국제모터쇼” 풍성한 부대행사, 놓치면 아쉬워요~ (2018-06-02 08:20:33)
이전기사 : 2017서울모터쇼, 61만여 명 방문으로 성황리에 마감 (2017-04-10 16:48:35)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