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체제로 '11척의 배 순항할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1월2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7-11-24 02:53:50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11월13일 22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체제로 '11척의 배 순항할까?'
유 대표, '춥고 배고픈 겨울이 시작됐다. 이 겨울이 얼마나 길지 우리는 모른다'

13
, 김무성 의원 등 8명이 탈당하고 주호영 원내대표까지 탈당을 기정사실화한 가운데 열린 바른정당의 전당대회는 비장감이 엿보였다.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전당대회를 연 바른정당은 유승민 의원을 신임 당 대표로 선출했다.


유 대표는 당원 선거인단 7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문자투표(책임당원 선거인단 50%, 일반당원 선거인단 20%)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30%)를 합산한 결과 56.6%(16450)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국민의당의 안철수 대표와 함께 지난 대선에서 주자로 뛰었던 인물들이 모두 각 당의 대표가 됐다.

정병국 당원대표자대회 의장은 후보자들을 시민을 대표해 스스로 목숨을 버린 '칼레의 시민'에 비유하면서 목이 메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정 의장은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걸고 일꾼이 되고자 하는 후보들에게 큰 박수와 응원을 부탁드린다. 저는 이들의 목에 걸린 목줄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당사에 유래없는 가치 중심 정당이 어려운 줄 알았지만 이렇게 어려운 줄 몰라다""우리가 버리고 온 그곳은 대통령을 탄핵에 이르게 한 정치적 책임도 반성도 없이 인물과 지역에 기대 세만 불린다는 천박한 보수의 민낯을 보이고 있지 않나. 우리의 길을 가자"고 강조했다.

당원들도 통합파들의 탈당 과정에서 연기론이 제기되는 등 우여곡절 끝에 치러진 전당대회를 인식한 때문인지 전 후보자들에게 전당대회 완주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유 대표는 당 대표 수락 연설을 통해 "지난 133명의 국회의원이 개혁보수의 길을 가겠다고 바른정당을 만든지 불과 10달도 안됐는데 22명이 떠났다""사람이라면 누구나 따뜻한 곳, 편한길을 찾지만 최소한 자기가 한 말은 지켜야 하는 것이 정치"라고 주장했다.

유 대표는 "우리는 분명 춥고 배고프다. 다음 지방선거에도 어려울 수 있지만 왜 여러분과 저는 이 길을 가겠다고 하나"라며 반문한 뒤 "우리에게 뜻과 신념, 희망이 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영화 '위워 솔져스'의 대사를 인용하며 "원내 교섭단체가 무너져서 춥고 배고픈 겨울이 시작됐다. 이 겨울이 얼마나 길지 우리는 모른다""그러나 저는 바른정당을 지키겠다. 개혁보수의 창당 정신의 뜻과 가치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유 대표는 바른정당 소속 의원 11명과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의 이름을 부르기도 했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일괄복당' 결정으...
[국회/정당]<4.13총선>김종인 ...
[국회/정당]이한구 공관위원장...
[국회/정당]정의당, 상시 청문...
[국회/정당]우원식 원내대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전당대회 끝나자 탈당계 제출 (2017-11-13 22:30:22)
이전기사 : 정세균 의장,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초청 오찬 주최 (2017-11-13 19:51:49)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배우 김정은, 어린이날이 더 ...
EXO 만나고 싶다던 말레이시아...
희망이음, 전국 아동복지시설 ...
황정민의 FM 대행진, 청취자들...
‘제1회 서울 모터사...
전세계 모터사이클의 최신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확...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