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피겨 여왕' 김연아, 유엔 총회에서 평화의 메세지 보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1월2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7-11-24 02:53:50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7년11월15일 00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피겨 여왕' 김연아, 유엔 총회에서 평화의 메세지 보내
김연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역할 톡톡히 해 내
<사진/유엔 윕TV 캡처>


대한민국의 딸이자 피겨여왕인 김연아가 이번에는 유엔에서 평화의 메시지를 전 세계에 보냈다.

13
(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 총회 단상에 오른 김연아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자격으로 193개 유엔회원국을 향해 평화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연아는 내년 2월에 열리는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한 지원과 올림픽 휴전결의안채택을 요청하는 자리인 만큼 평화와 올림픽 정신을 얘기했다.

김연아는 “10살 때(2000년 호주 시드니올림픽) 남북한 팀이 함께 올림픽 개막식에 입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올림픽 정신과 힘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오늘 유엔총회에서 휴전결의안이 채택돼 그 힘을 다시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간절한 마음을 표했다.

4분간 영어로 진행된 연설을 또박 또박 전달한 마음이 세계 각국 대표들에 전달되었는지 157개국이 공동 제안한 올림픽 휴전결의안은 컨센서스(전원동의) 형태로 채택됐다 157개국 공동제안은 동계올림픽 역사상 최다이다.

김연아는 연설이 끝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선수가 피겨 페어 종목에서 출전권을 확보한 것과 관련해 제 종목에서 출전권을 얻었는데, 선수 시절에는 만나보지 못했던 북한 선수들이 꼭 경기에 참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대표단 수석대표를 맡아 김연아와 함께 동행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개막직전인 내년 2월 초까지 북한의 참가 의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도 단일 창구인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통해 반드시 북한이 참여 의사를 밝힐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연아는 피겨스케이팅 갈라 무대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 지난 2014년 은퇴했기 때문에 갈라 참여는 어려울 것이라고 솔직한 답을 했다. 개막식 성화봉송의 마지막 주자로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마지막 주자가 된다면 영광일 것이라고 기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이 조직위원장도 유엔 단상에 올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한반도 평화를 강조했듯, 한국 정부는 안전하고 평화로운 올림픽을 보장한다면서 한국은 전 세계를 환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 조직위원장은 전 세계는 올림픽이라는 스포츠를 통해 평화를 이뤄왔고,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이 그 대표적 사례라며 특히 평창올림픽은 동북아의 평화와 경제적 번영을 이끄는 창()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평창올림픽의 첫 번째 메시지는 평화라며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전 세계인들에게 평화의 제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은영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핫이슈]헌재, 박근혜 대통...
[핫이슈]'피겨 여왕' 김연...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헌재,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일 10일 오전 11시로 확정! (2017-03-09 01:56:44)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배우 김정은, 어린이날이 더 ...
EXO 만나고 싶다던 말레이시아...
희망이음, 전국 아동복지시설 ...
황정민의 FM 대행진, 청취자들...
‘제1회 서울 모터사...
전세계 모터사이클의 최신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확...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