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종합>'2017MAMA', 방탄소년단 '올해의 가수상' 등 3개부문 수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01:22:34
뉴스홈 > 연예 > 음악
2017년12월02일 04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종합>'2017MAMA', 방탄소년단 '올해의 가수상' 등 3개부문 수상
아메리칸 뮤직어워드에서 강렬한 모습 세계인에 각인시키는 등 최고의 한 해 보내

<사진/CJ E&M 위-방탄소년단, 아래-엑소>

1
일 오후,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에서 열린 ‘2017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이하 MAMA)’에서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는 방탄소년단이 대상격인 올해의 가수상은 물론 베스트 뮤직비디오, 베스트 아시안 스타일 인 홍콩을 수상해 3관왕에 올랐다.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면서 더 이상 슬프지 않고 아프지 않다. 당당하고 자랑스럽다. 올해 음악 하는 사람으로서 누릴 수 있는 영광을 다 누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4년 연속 ‘MAMA’에서 상을 수상한 엑소도 대상 격인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했는데, 엑소 멤버들은 올해로 5년 연속 ‘MAMA’에서 큰 상을 받는다“‘지쳐버리는 그 날이 오면 기억해 아름다웠던 우릴엑소의 파워가사 중 한 소절이다. 엑소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 지쳐버릴 그 날 오지 않도록 계속해서 음악하고 무대에 서겠다. 이 상이 부끄럽지 않은 엑소가 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룹상은 각각 워너원과 레드벨벳이 받았다. 워너원은 정말 엄청난 상을 주셨다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레드벨벳은 “‘루키부터 빨간 맛’, ‘피카부까지 레드벨벳을 사랑해주신 팬 분들 감사하다. 그리고 이수만 선생님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호스트 송중기를 비롯해 이영애.박주미.송지효.조세호.김새론.김민석.김유정. 남주혁.지수.안재현.김재욱.조보아.이범수.이청아.윤계상.권율.이제훈.이하늬 등이 시상자로 나섰다.

다음은 2017 MAMA in HongKong 수상자(그룹) 명단.

올해의가수상 방탄소년단 올해의앨범상 엑소 남자그룹상 워너원 여자그룹상 레드벨벳 베스트 여자 아티스트 아이유 베스트 보컬 퍼포먼스 윤종신(남자 솔로) 헤이즈(여자 솔로) 볼빨간사춘기(그룹) 베스트 힙합&어반뮤직 헤이즈 베스트 밴드 퍼포먼스 혁오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솔로 태민 베스트뮤직비디오 방탄소년단 베스트 컬레버레이션 다이나믹듀오X스타일 인 뮤직 선미 뉴 아시안 아티스트 NCT127 베스트 아시안 스타일 인 홍콩 방탄소년단 베스트 OST 에일리 월드 퍼포머 GOT7 베스트 아시안 아티스트 만다린 카렌 목

<김유진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유진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음악섹션 목록으로
[음악]<포토>진, 이 순간...
[음악][포토] 세븐틴 버...
[음악]<포토>정국, 카리...
[음악]가수 듀자매, ‘뽕...
[음악]트리플H 현아, 과...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닐슨 그레이스노트, YG PLUS와 K-POP 뮤직데이터 전 세계 서비스 (2018-01-25 21:51:43)
이전기사 : 방탄소년단, '디엔에이(DNA)'로 미국을 흔들었다! (2017-11-20 23:38:58)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