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의문의 일승’ 줄거리 한눈에 쏙쏙, 인물관계도 공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2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7-12-19 02:33:47
뉴스홈 > 연예 > 드라마
2017년12월03일 00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의문의 일승’ 줄거리 한눈에 쏙쏙, 인물관계도 공개
'의문의 일승’ 인물관계도만 봐도 스토리가 보인다.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연출 신경수/제작 래몽래인)이 새로운 웰메이드 장르물의 탄생을 알리며 첫 주 방송을 마쳤다. 윤균상(김종삼/오일승 역)이 누명 쓴 사형수에서 가짜 형사가 되는 과정을 속도감 있게 그려내며 눈 뗄 수 없게 했다는 반응이다.

이처럼 쏟아지는 호평에, 정주행을 예약한 ‘의문의 일승’ 입문자들을 위해 인물관계도가 공개됐다. 윤균상을 중심으로 뻗어 나간 다채로운 관계를 살펴보면, 스토리에 대한 이해는 물론,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이 치솟을 것이다.

먼저 빨간 선으로 이어진 윤균상과 정혜성(진진영 역)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 인연이 있다. 12년 후, 어느 날 진진영 앞에 본인이 형사 오일승이라고 하는 김종삼이 나타난다. 가짜 형사와 진짜 형사의 만남이 시작된 것이다. 정체를 숨겨야만 하는 김종삼과 의심하는 진진영. 과거부터 심상치 않은 인연이 이어지는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승과 제자’로 연결된 윤균상과 장현성(강철기 역)을 살펴보자. 어릴 적, 도둑질을 하며 생활하던 김종삼은 형사 강철기를 만나게 됐다. 이후 김종삼은 강철기의 제안으로 망원 생활을 하며, 두 사람은 각별한 사제지간이 됐다. 망원 생활 중, 김종삼이 누명을 쓴 채 사형수가 되자 강철기는 홀연히 사라져 궁금증을 모으고 있는 상태. 두 사람의 재회는 어떨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껌딱지 브로맨스를 보여주는 ‘의형제’, 윤균상과 전성우(딱지 역)도 빼놓을 수 없다. 어릴 적부터 함께한 두 사람은 피보다 진한 형제애를 그려내며 극에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특히 김종삼은 범죄의 표적이 된 딱지의 여동생을 구하기 위해 탈옥을 결심하기도. 방송 후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두 사람이다.

‘의문의 일승’에서 두 축을 담당할, 윤균상과 정혜성이 속한 ‘광역수사대 암수전담팀’, 윤균상과 대립각을 세워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낼 ‘이림식품’도 주목해야 한다.

암수전담팀은 광수대 대장인 기회주의자 최원영(장필성 역)과 묵직한 황소고집의 아재 형사 팀장 김희원(박수칠 역)을 중심으로 마이웨이 형사 정혜성, 반전 매력의 넘버 투 도기석(김민표 역), 늦깎이 막내 강신효(권대웅 역)가 뭉쳐 독특한 팀플레이를 선보이고 있다. 또한 가짜 형사 윤균상이 합류할 것을 예고해, 이들이 펼칠 공조 수사에 기대가 나날이 커지고 있다.

반면, 이림식품은 냉철한 전략가인 윤유선(국수란 역)을 중심으로 박성근(곽영재 역), 오승훈(기면중 역)이 의기투합해, 윤균상을 맹렬히 쫓고 있다. 비밀스러운 업무를 처리하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이들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여주게 될지 기대가 모인다.

이에 관련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의문의 일승’ 속 인물들은 윤균상의 어린 시절부터 얽히고설켜 있다. 이들이 어떻게 인연을 맺게 됐는지, 또 이들이 어떤 사연을 가지고 움직이는지 지켜보면 ‘의문의 일승’을 더욱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도 많은 기대와 애정을 갖고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윤균상 분)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다.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차예진 (presschayj@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드라마섹션 목록으로
[드라마]‘의문의 일승’ ...
[드라마]<포토> 손담비, 강...
[드라마][포토]화랑 제작 ...
[드라마][포토]쌈,마이웨이...
[드라마]‘언터처블’ 구형...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최지우, “노희경 작가와의 첫 작업” 기대되는 이유 (2017-12-03 00:56:58)
이전기사 : ‘언터처블’ 구형사 박지환,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신스틸러 (2017-12-02 22:29:53)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배우 김정은, 어린이날이 더 ...
EXO 만나고 싶다던 말레이시아...
희망이음, 전국 아동복지시설 ...
황정민의 FM 대행진, 청취자들...
‘제1회 서울 모터사...
전세계 모터사이클의 최신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확...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