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수중 수색.인력, 해양파출소로 이양해 대응력 높여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2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7-12-19 02:33:47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7년12월05일 00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수중 수색.인력, 해양파출소로 이양해 대응력 높여야
낚시어선 사고 13명 사망, 2명 실종, 7명 생존

지난 3, 13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 7명이 생존한 인천 옹진군 영흥도 낚시어선 선창1호 전복사고에 대한 미비점 등이 새로이 조명되고 있다.

선창1호가 급유선인 명진호와 충돌해 전복됐지만 선내 진입이 가능한 특수구조대가 도착하기까지는 72분이 소요됐다.


특수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한 것은 야간 구조에 필요한 장비가 없거나 고장, 또는 양식장 등을 피해 우회하면서 1시간이 넘게 지연된 것으로 확인됐다.

4, 황준현 인천 해양경찰서장은 청사 3층 중회의실에서 이 사고와 관련한 브리핑을 통해 이런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침몰한 선박 선체 내로 진입해 인명을 구조할 수 있는 특수대원과 장비를 갖춘 평택구조대와 인천구조대에 아침 613분께 사고 상황이 전파됐고, 이동 지시가 내려졌다.

인천항에 있는 인천구조대는 사고지점까지 직선거리로 약 25, 경기도 화성시 제부도에 있는 평택구조대는 이보다 가까운 거리에 전용부두가 있다. 그러나 평택구조대는 사고 발생 뒤 72분만인 아침 717분에, 인천구조대는 91분만인 736분에서야 현장에 도착했다.

비교적 가까운 연안 해역이었지만 현장 도착이 늦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는데, 당시는 선창1호에 탄 22명 가운데 14명이 뒤집힌 배 선실 안에 갇힌 급박했던 상황이었다.

해경은 평택구조대가 제부도 연안 양식장과 어망 등을 피해 남쪽으로 우회하면서 직항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해경은 출동 대응 시간 단축을 위해 지난해 평택항에 있던 평택구조대를 제부도로 옮겼지만 오히려 출항에 방해가 된 것이다. 해경은 사고 해역이 해상 골목길에 해당하는 출항 취약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인천구조대는 2척의 구조정 중 낮은 수심과 야간에도 빠른 속도로 이동할 수 있는 신형이 고장 난 상태였다.

해경은 기상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구형 구조정 운항이 어렵다고 판단해 육상으로 50거리의 영흥도 진두항까지 간 뒤 민간선박을 타고 사고지점까지 이동했다.

사고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했던 영흥파출소 고무보트도 야간 항해를 위한 레이더 장비가 없었다. 이 때문에 맨눈으로 살피며 사고지점까지 가다서다를 반복해야 했고 고무보트는 사고 발생 뒤 33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으나 단순 선상 구조 활동밖에 할 수 없어 선체에 갇힌 승객 구조 작업은 할 수 없었다.

황 서장은 기상과 지리적 여건, 가용 가능한 장비 등을 고려해 가능한 수단을 최대한 활용해 일찍 도착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전날 밤부터 이날까지 밤샘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실종자 2명을 찾지 못했다. 해경은 이날 수색 범위를 기존 8개에서 9개 구역으로 넓혔다. 함정 67, 항공기 15, 잠수요원 82명이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뭍으로 떠내려 왔을 가능성도 있어 육상에서도 1380명이 해안가를 수색하고 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함께 합동 현장 감식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고로 선창1호에 탄 22명 중 13명이 숨지고, 선장 오아무개(70)씨 등 2명이 실종됐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MBC 배현진 아나운...
[사회]<포토>전쟁반대 외...
[사회]<포토>포항 지진 ...
[사회]개그맨 유상무, 성...
[사회]검찰의 '꽃'에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메탄올 실명피해자들, 박근혜 정부 당시 노동부장관 등 고발키로 (2017-12-05 20:31:05)
이전기사 : 현장실습도중 사망한 故이민호 군, 6일 학교에서 '모교장'으로 (2017-12-05 00:19:12)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배우 김정은, 어린이날이 더 ...
EXO 만나고 싶다던 말레이시아...
희망이음, 전국 아동복지시설 ...
황정민의 FM 대행진, 청취자들...
‘제1회 서울 모터사...
전세계 모터사이클의 최신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확...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