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메탄올 실명피해자들, 박근혜 정부 당시 노동부장관 등 고발키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2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7-12-19 02:33:47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7년12월05일 20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메탄올 실명피해자들, 박근혜 정부 당시 노동부장관 등 고발키로

5
일 오전 10, 메탄올 실명피해 당사자 6인과 노동건강연대,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 당시 노동부장관 등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 했다.

메탄올 실명피해자들은 지난 20152월부터 20162월 사이에 인천, 부천 지역 대기업 스마트폰 제조 공정의 하청업체에서 메탄올을 세척제로 사용하던 노동자로 메탄올에 급성 중독됐었다.

한 의원에 따르면 20143, 삼성전자.LG전자 하청 파견업체를 통해서 안산 반월산업단지 내 도금업체에서 일하던 조선족 노동자가 일한 지 4일 만에 메탄올 중독으로 인한 시신경염으로 시력을 잃었으며 산재보상을 받고 몇 개월 후 한국을 떠났다는 사실이 최근 밝혀졌다.

2014년의 메탄올 중독과 시력 손상에 대하여 어떠한 정보의 공개도 이루어진 바 없으며 정부가 어떠한 관리감독의 책임을 수행하였는지도 밝혀진 바가 없다. 현재 알 수 있는 것은 2015~2016 사이에 6인의 노동자에게 일어난 시력손상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었다는 것 뿐이다.

정부는 메탄올 취급 사업장 전수조사, 특별근로감독 등을 홍보했지만 2014년에 이미 발생했던 사건에 대해서는 철저히 함구하였다.

당시 박근혜 정부는 대기업 제조업공장에서의 불법파견에 대하여 묵인, 방조하였으며 공단지역에서의 인력파견업체 난립과 이를 통한 제조업 불법파견에 대한 관리감독은 방치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는 2014년 당시 노동부가 파견노동자의 메탄올 중독에 대해 은폐하고 피해노동자가 한국을 떠나도록 묵인, 방조한 이유를 짐작하게 한다.

이날 메탄올 실명피해자 6인과 노동건강연대는 2014년 발생한 메탄올실명 사건에 대하여 은폐하고 관리감독을 시행하지 않은 데에 대하여 당시 고용노동부장관 방하남, 이기권과 당시 노동부 안산지청장 이덕희의 책임을 물어 고발하기로 결정 했다고 밝혔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특검, 이대학사 비...
[사회]5만명 참가한 '201...
[사회]주요 외신들, '박...
[사회]박근혜 대통령 탄...
[사회]언론노조, 국정원...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인천 영흥도 낚시배 실종자 2명 모두 시신으로 발견, 수색 종료 (2017-12-05 22:16:08)
이전기사 : 수중 수색.인력, 해양파출소로 이양해 대응력 높여야 (2017-12-05 00:51:17)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배우 김정은, 어린이날이 더 ...
EXO 만나고 싶다던 말레이시아...
희망이음, 전국 아동복지시설 ...
황정민의 FM 대행진, 청취자들...
‘제1회 서울 모터사...
전세계 모터사이클의 최신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확...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