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남이섬, 마음 따뜻해지는 ‘고래 민화展’ 상상의 나래 활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7월1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7-13 23:58:48
뉴스홈 > 뉴스 > 문화 > 문화예술
2017년12월18일 22시0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남이섬, 마음 따뜻해지는 ‘고래 민화展’ 상상의 나래 활짝
‘동화작가 신정민의 고래가 있는 민화展’ 평화랑서 2월 25일까지 전시


대한민국 대표 국제관광지 남이섬에서 ‘동화작가 신정민의 고래가 있는 민화展’이 지난 16일부터 오는 2월 25일까지 섬 중앙 평화랑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리 전통 민화에 사랑과 평화, 풍요와 행복을 상징하는 고래 그림을 함께 넣어 그린 작품 35점(액자, 족자, 병풍 등)이 공개되며, 작은 조약돌에 그린 색색의 고래 200여 점과 작가 신정민이 그동안 낸 책들도 함께 전시된다.

또 오는 24일~25일에는 크리스마스 특별행사로 어린이, 또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작가와의 만남, 북콘서트, 민화 또는 돌멩이 고래 그리기 체험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16일 남이섬과 재단법인노래의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화작가 신정민의 고래가 있는 민화展’ 오픈식이 열렸다.

오픈식에서는 간단한 다과와 함께 작은음악회를 시작으로 첫 도슨트를 진행해 이번 전시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신 작가는 “고래는 자유와 평화의 상징이며, 풍요와 행복을 염원하는 대상이다”라며 “민화 속에 고래를 함께 그린 까닭은 어린이들에게 고래와 함께 바다를 누비는 동화적 상상력과 동심의 세계를 찾아주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약 2개월여간 열리는 이번 전시는 남이섬과 재단법인노래의섬 주최로 열리며, 강원도, 강원문화재단에서 후원을 받았다.

한편 ‘동화작가 신정민의 고래가 있는 민화展’의 작품은 서민들의 소박하면서도 간절한 꿈을 담은 가장 한국적인 민화를 세계 각국에서 남이섬을 찾은 외국인들에게 한국 고유의 정서를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여행객들에게는 천진한 아이의 그림처럼 서툴고 어설픈 표현 속 자유분방한 상상력과 유쾌한 웃음을 발견하는 따뜻한 선물이 될 것이다.

전시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재단법인노래의섬(031-580-8015)으로 전화하거나, 남이섬 공식홈페이지-남이섬소식(namisum.com/culture/calendar)을 참고하면 된다.

하얀 눈으로 뒤덮여 더욱 운치를 더하고 있는 겨울 남이섬으로 가는 방법은 승용차 이용 시 내비게이션 주소검색에서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북한강변로 1024를 검색하거나 명칭 검색에서 남이섬 매표소/남이섬 선착장을 찍으면 된다.

대중교통 이용 시 남이섬에서 가장 가까운 전철역(기차)과 버스터미널은 가평역(경춘선)과 가평시외버스터미널이며 둘 다 2km 거리에 있어 택시 이용 시 약 3천원이 든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화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문화예술]남이섬, 마음 따뜻...
[문화예술]‘2017 나미콩쿠르...
[문화예술]문화산업상생포럼,...
[문화예술]문화가 있는 날 ‘...
[문화예술]유시민 최초 등단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유시민 최초 등단 작품 중편소설 '달' 무대에 오르다 (2018-07-04 22:47:51)
이전기사 : 영국 일러스트레이터 조이 유 개인전 (2017-11-09 18:01:16)
<경향신문>김...
<경향신문>김성태...
<새전북신문>주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