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평창올림픽조직위, 시상요원 의상 공개-한국적 미와 현대미 어우러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0 20:55:44
뉴스홈 > 스포츠
2017년12월28일 00시4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평창올림픽조직위, 시상요원 의상 공개-한국적 미와 현대미 어우러져
눈이 쌓인 한옥 기와지붕을 형상화한 시상대도 이채로워
<사진/평창올림픽 조직위>

27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시상식 언론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시상대와 시상요원 의상, 시상품, 시상 음악,시상품을 나르는 접시(트레이) 등을 공개했다.

메달리스트들은 눈이 쌓인 한옥 기와지붕을 형상화한 시상대에 올라 고운 한복을 입은 시상 도우미들로부터 어사화를 쓴 마스코트 반다비와 수호랑 인형을 선물로 받게 된다. 평창 대회에서는 패럴림픽을 포함해 총 183회 시상식이 열린다.

조직위는 평창 올림픽 시상용품은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양을 융.복합해 대한민국의 정서와 아름다움, 정을 세계인들에게 전달하는 데 초점을 뒀으며, 메달시상식 역시 한국의 정서를 담도록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시상대는 한국 전통 건축 양식인 기와지붕과 단청을 모티브로 흰 눈이 내려앉은 모습을 연상시키는 순백의 색상을 적용했는데, 표면에는 우레탄 방수 코팅 처리했고 선수들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특수 패드도 깔았다. 시상식에 사용할 음악은 한국 고유의 타악기와 서양의 오케스트라를 어우러지게 만들어 감동과 신명 나는 축제 분위기를 연출했다.

메달리스트들에게 메달과 시상품을 전달하는 시상요원들은 한복을 모티브로 제작된 의상을 입는데 시상요원 의상은 태극기의 청색과 홍색을 차용해 한국적인 정체성을 표현했고, 올림픽 이미지 디자인을 반영한 눈꽃 문양을 가미했다.

한국 전통 겨울 의복인 두루마기와 장신구인 풍차, 토시, 깃 목도리 등을 활용했고, 겨울 의복에 사용되는 누비나 패딩기법으로 보온성도 높였으며 모자의 풍차 장식은 오화진 작가와 협업해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모습을 연출했다.

조직위는 추운 날씨를 감안해 경기장에서는 메달리스트들에게 시상품만 전달하는 베뉴(경기장) 세리머니를 진행하고, 이튿날 강원도 평창의 올림픽 플라자에 있는 메달 플라자에서 메달리스트들에게 직접 메달을 주는 빅토리 세리머니를 열 계획이다.

<김은영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은영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스포츠섹션 목록으로
[스포츠]이낙연 총리, 평화...
[스포츠일반]패럴림픽 폐막식, ...
[농구]'화합과 우정으로'...
[스포츠]<평창올림픽>북한 ...
[스포츠]<평창>민유라-겜린...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북 여자 아이스하키팀 진천선수촌 입촌, 본격적 훈련 들어가 (2018-01-26 00:14:38)
이전기사 : '무한도전' 유재석도, '국민 연인' 수지도 성화들고 달렸다! (2017-11-02 03:46:33)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