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엑소의 “파워”, 한국 최초로 두바이 분수쇼 화려하게 장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4월2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4-19 23:43:24
뉴스홈 > 뉴스 > 국제
2018년01월17일 21시3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엑소의 “파워”, 한국 최초로 두바이 분수쇼 화려하게 장식
엑소, 두바이 분수쇼에서 마이클잭슨, 아델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어깨 나란히


지난
16, 두바이 관광청은(현지 시각 오후 530두바이 버즈 칼리파 앞에 설치된 인공 분수대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 엑소 (EXO) “파워를 배경음악으로 한 두바이 분수쇼(The Dubai Fountain)를 처음 공개했다고 밝혔다.

엑소 “파워로 꾸며진 분수쇼를 기념하기 위해 엑소 멤버는 물론 아랍에미리트 공영 방송 두바이 TV (Dubai TV), 아랍에미리트 대표 뉴스 채널 알 아라비아 (Al Arabiya) 등 전 세계 80여개 주요 미디어수천 명의 엑소 팬과 글로벌 인플루언서들이 참석하여 환상적인 “파워” 첫 분수쇼를 함께 관람했다.

2012년 데뷔한 이후 한국을 넘어 전 세계를 사로잡은 글로벌 대세 아이돌 그룹 엑소는 “두바이 분수쇼에 한국 최초로 “파워가 선정되어 세계 최 정상급 아티스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신나는 비트와 시원한 물줄기화려한 레이저가 어우러져 더 역동적이고 파워풀한 분수쇼로 재탄생되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 동안 마이클 잭슨휘트니 휴스턴셀린디온과 안드레아 보첼리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의 메가 히트송으로 구성된 두바이 분수쇼에 한국 최초로 엑소의 “파워가 선정된 것은 매우 뜻 깊은 성과이다.

두바이 관광청 이삼 카짐 (Issam Kazim) CEO “K-Pop의 영향력이 중동을 포함한 전 세계적으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엑소의 최신 히트곡인 “파워가 두바이 분수쇼 음악으로 선정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생동감 넘치는 두바이 도시를 찾는 모든 방문객에게 엑소 “파워와 함께 펼쳐질 환상의 분수쇼가 큰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 확신한다며 강한 자신감과 기대감을 전했다.

엑소가 공항에 입국하는 순간부터 분수쇼 시작 전까지 두바이 현지 팬은 물론 전 세계에서 몰려든 수천여명의 팬들이 엑소의 노래를 합창하고 연호하면서 엑소의 글로벌한 인기를 확인시켜 주었다.

세계 최고 초고층 빌딩인 버즈 칼리파 앞에 설치된 두바이 분수는 축구장 18개 규모에 버금가는 버즈 호수에 설치된 대형 인공 분수로 140미터, 45층 높이까지 물을 쏘아 올릴 수 있는 노즐이 장착 되어 30킬로미터 밖에서 볼 수 있는 세계에서 꼭 보아야 하는 명소 중의 하나이다.

한편두바이 관광청은 두바이를 세계적인 관광도시상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비전으로 설립되었으며두바이 관광사업 전반의 기획관리개발 그리고 마케팅을 전개하는 주요 기관이다.

<김은영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은영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제섹션 목록으로
[국제]말레이시아, 김정...
[국제]덴마크 법원, 정유...
[국제]미 정부 JFK 관련 ...
[국제]미국 45대 대통령 ...
[국제]국경없는의사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北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中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 가져 (2018-03-28 13:47:05)
이전기사 : 미 정부 JFK 관련 비밀 문서 공개, 하지만 의혹 해소는 실패 (2017-10-27 22:23:04)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