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정세균의장 제2회 한일의회 미래대화 개회사(전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4월22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04-22 14:56:12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2월13일 22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정세균의장 제2회 한일의회 미래대화 개회사(전문)

정세균 국회의장이 12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회 한일의회 미래대화' 에서 개회사를 했다.

'2회 한일의회 미래대화' 는 대한민국 국회 주최로 개최되며 대한민국 국회의 정세균 의장을 비롯한 의원 10여명과 일본 중의원의 오오시마 타다모리(大島 理森) 의장 등 의원 9명이 참석한다.


<다음은 정세균 의장 제2회 한일의회 미래대화 개회사 전문>

존경하는 오오시마 중의원 의장님, 한일 양국 의원 여러분, 반갑습니다. 대한민국 국회의장 정세균입니다.

먼저 이 자리를 빌려 지난 해 오오시마 의장님의 초청으로 일본을 공식 방문하여 받았던 따뜻한 환대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이번 <2회 한일의회 미래대화>를 계기로 대한민국에서 오오시마 의장님과 의원님 여러분을 맞이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합니다.

<한일의회 미래대화>는 그간 한일-일한 의원연맹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의원외교에 더하여 양국 의회 정상이 주도하는 정기적 교류와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창설되었습니다.

20165, 일본 동경에서 개최된 <1회 한일의회 미래대화>에서는 한일 안보협력과 저출산.고령화라는 양국간 공통 과제에 대한 해법을 모색한 바 있습니다.

이번 2차 회의에서는 양국 공동번영의 핵심 이슈인 한반도 평화와 더불어 문화·관광 등 한일 인적교류 활성화에 대해 한일 의회 지도자들이 함께 머리를 맞댔습니다.

오늘 진지하고 허심탄회한 논의를 통해 양국관계 진일보의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합니다.

존경하는 의장님과 의원 여러분,

지속적인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속에서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 정세가 크게 요동치고 있습니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막혀 있던 남북 간 대화의 물꼬는 텄지만 본질적인 위기는 아직 해소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양국 의회가 두 번째 미래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시의적절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잘 아시다시피 한일 양국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평화와 인권이라는 기본 가치를 공유해 왔고, 지리적 문화적으로도 매우 가까운 이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행했던 과거사 문제는 빠르게 진전돼온 양국관계를 감속시키는 브레이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지난해 대한민국 새 정부 출범 이후 한일 정상회담이 수차례 성사되는 등 양국관계가 개선되고 있습니다. 이는 양국 의회정상 간 교류를 비롯한 의회외교를 통해 현안에 대한 의견공유 등 끊임없는 관계개선 노력을 지속해왔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양국 의회가 지혜를 모아 우리 앞에 놓인 현안들을 잘 풀어내고 양국의 미래를 비추는 등대가 되길 바랍니다.

존경하는 의장님과 의원 여러분,

2018년은 한일 양국 모두에 있어 뜻 깊은 한해가 될 것입니다.우선 올해는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이 개최되며, 2020년에는 동경 하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열립니다.

한국과 일본에서 연달아 개최되는 올림픽 릴레이는 한일 양국 간 화합과 협력을 넘어 동북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이라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달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

또한 올해는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총리가 ‘21세기의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발표한지 20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해입니다.

국제사회에서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협력, 경제분야 협력, 국민교류 및 문화교류 증진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새로운 파트너십은 한일 양국 관계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가 되고 있습니다.

금일 개최되는 <한일의회 미래대화>를 통해 공동선언의 정신이 더욱 발전, 계승되길 희망합니다.

존경하는 의장님과 의원 여러분,

2017년 한 해 동안 한국을 방문한 일본관광객은 230만명, 일본을 방문한 한국관광객은 710만여명으로 통산 연간 관광객 1천만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특히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0 동경 하계올림픽을 계기로 스포츠, 관광,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교류가 비약적으로 증진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양국 민간 교류는 상대방의 사회와 문화를 배우고 이해함으로써 한일 양국이 신뢰를 쌓고 미래를 함께 열어 가는데 커다란 자산이 될 것입니다.

한 시인은 사랑은 순식간에 태어나지만, 우정은 잦은 만남과 지속된 관계로 태어난다고 노래한 바 있습니다.

양국 의회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이 한국과 일본의 영원한 우정에 든든한 디딤돌이 되길 바라며, 오늘 이 시간 미래지향적 협력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지혜를 모아주시길 당부 드립니다.

경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국민의당, 더민주....
[국회/정당]김무성 전 새누리...
[국회/정당]막말 설전으로 흥...
[국회/정당]신경민 의원, 통신...
[국회/정당]자유한국당, 추경...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민중당, '남북관계방해, 내정간섭 日아베총리규탄' 정당연설회 개최 (2018-02-13 23:18:05)
이전기사 : 정세균 의장,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예방 (2018-02-09 11:29:37)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