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재인 대통령, 야당 개헌안 비판에 '1년이란 시간동안 진척없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7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23:52:20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8년03월14일 00시0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재인 대통령, 야당 개헌안 비판에 '1년이란 시간동안 진척없어'
'대통령 개헌안을 조기 확정해 국회와 협의하고 국회의 개헌 발의를 촉구할 것'
<사진/청와대>


13
,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의 개헌안 준비에 대해 야당이 비판한 것과 관련해 "1년이 넘도록 개헌을 논의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히 주어졌는데도 아무런 진척이 없고, 나아가 국민과 약속을 지키기 위한 대통령의 개헌 준비마저도 비난하고 있다""이것은 책임 있는 정치적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 초청 오찬 자리에서 "이번 지방선거 때 동시투표로 개헌하자는 것이 지난 대선 때 모든 정당과 모든 후보가 내건 대국민 약속이었는데 국회가 그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어서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든 것을 합의할 수 없다면 합의할 수 있는 것만이라도 헌법을 개정해 정치권이 국민에게 약속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개헌을 국회가 주도하고 싶다면 말로만 얘기할 게 아니라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약속을 실천해 나가겠다""대통령 개헌안을 조기 확정해 국회와 협의하고 국회의 개헌 발의를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자문특위로부터 대통령 4년 연임제 및 대선 결선투표 도입, 수도조항 명문화, 5.18 민주화운동 등 헌법 전문 포함 등을 담은 '국민헌법개정안' 책자를 전달받았다.

문 대통령은 "개헌은 헌법파괴와 국정농단에 맞서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외쳤던 촛불광장의 민심을 헌법적으로 구현하는 일"이라며 "6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는 대통령 약속이자 다시 찾아오기 힘든 기회이며 국민 세금을 아끼는 길이기도 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이번 기회를 놓치면 20대 국회에서 개헌의 기회와 동력을 다시 마련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민생과 외교.안보 등 풀어나가야 할 국정 현안이 산적해 있는데 언제까지나 개헌이 국정의 블랙홀이 되게 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마지막 계기마저 놓친다면 대통령은 불가피하게 헌법이 부여한 개헌발의권을 행사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국민 삶을 담는 그릇인 헌법이 국민의 뜻에 맞게 하루빨리 개정돼 국민 품에 안길 수 있도록 정치권의 대승적 결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짧은 기간에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자문안을 마련해 주신 국민헌법자문특위 정해구 위원장을 비롯해 33분 위원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개헌 자문안을 잘 숙고해 늦지 않게 대통령 개헌안을 확정하고 국민께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1...
[청와대]청와대 총리.외교...
[청와대]청와대, 참모진 인...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언...
[청와대]김정숙 여사, 故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재인 대통령, 평창 찾아 패럴림픽 남북 선수들 격려 (2018-03-16 00:47:50)
이전기사 : 김정숙 여사,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응원-선수들 만나 격려하기도 (2018-03-13 23:20:51)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