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평창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팀, '눈물의 동메달' 획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9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23:56:18
뉴스홈 > 스포츠 > 스포츠일반
2018년03월18일 18시4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평창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팀, '눈물의 동메달' 획득!
극적인 골로 승리, 종료 부저 울리자 선수.관객 모두 감동의 눈물 흘려
<사진/청와대>


17
,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출전 사상 처음으로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대표팀이 감동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서광석 감독이 이끄는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대표팀은 강원도 강릉의 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탈리아를 1-0으로 이기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지난 2010 밴쿠버 6, 2014 소치 대회 7위였던 한국은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한국 팀은 상대 전적 79패로 열세였고, 지난해 강릉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예선에서도 슛아웃까지 가는 접전을 벌여 3-4로 졌으나 이번에는 한 골 승부에서 이기며 설욕에 성공했다.

아이스하키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한국 선수단은 신의현(38, 창성건설)이 크로스컨트리 15동메달, 크로스컨트리 7.5금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 세 번째 메달을 얻었다.

이날 경기는 양팀 모두 팽팽한 대결로 쉽게 점수가 나지 않았다. 한국팀은 1피리어드 파워플레이 기회가 있었으나 득점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이탈리아 골리 가브리엘 아라우도의 선방에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2피리어드에서도 김영성(35, 강원도청)이 강력한 슛을 시도했지만 역시 아라우도의 손에 걸렸다. 에이스 정승환(32, 강원도청)도 강하게 퍽을 날렸지만 쉽지 않았다.


이탈리아도 역습을 시도했는데, 9분께 김영성의 홀딩 파울로 페널티가 주어지며 수적 우세 기회를 얻었지만, 역시 득점에는 실패했다.

3피리어드, 한국은 종료 318초를 남기고 골문이 열렸다. 이종경의 패스를 받은 정승환이 왼쪽으로 피고 들어가 패스했고 장동신이 스틱으로 방향을 바꿔 골을 터뜨렸고, 관중들은 환호했고 선수들도 기뻐했다.

이탈리아는 골키퍼를 빼고 공격수를 한 명 더 추가하는 엠티넷 플레이를 펼쳤지만, 한국의 수비를 넘지 못하고 결국 동메달을 내줬다.

종료 부저가 울리자 한국 선수단과 관객들은 서로 부둥켜 안고 일제히 기쁨의 눈물을 쏟았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스포츠일반섹션 목록으로
[스포츠일반]2017슈퍼레이스7전...
[스포츠일반]2018 CJ대한통운 ...
[스포츠일반]2017 CJ대한통운 ...
[스포츠일반]2017슈퍼레이스 나...
[스포츠일반]<포토>패럴림픽 폐...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토>패럴림픽 폐막식 카운트다운 외치는 '반다비' (2018-03-19 00:39:53)
이전기사 :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관람 티켓 판매 시작 (2018-03-15 22:11:04)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