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국회 개헌 논의했지만 여야 입장차만 확인하고 '빈손'으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2월16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2-15 18:34:46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3월19일 23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회 개헌 논의했지만 여야 입장차만 확인하고 '빈손'으로
청와대 개헌 발의 늦췄지만,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은 대안없이 연기만 주장

19
,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이 주재한 정례회동 자리에서 청와대발 개헌안과 관련해 논의를 했지만 서로의 입장차만을 확인한 채 빈손으로 헤어졌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례회동에서 여야 3당은 청와대가 개헌안 발의를 26일로 늦춰 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요구를 수용하면서 국회가 개헌안 합의를 도출할 수 있는 시한을 벌었으나 개헌을 놓고 신경전만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서로의 주장만을 내세우며 기싸움을 벌였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금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개헌을 불장난이라고 얘기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거기에 지나친 비난을 가하기보다 국회가 먼저 할 일을 해 나가는 과정에서 역할을 다하자 말씀드린다. 이번 개헌은 국회만을 위한 개헌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개헌이 돼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에서 26일로) 5일 동안 개헌안 발의를 연기한 게 어떤 연유가 있는지, 5일이란 시간이 의미가 있는 건지 밝혀 달라한국당은 국가 체질을 바꿔내는 이 일이 대통령 말 한마디에 집권당인 민주당의 개헌 일정에 일희일비하는 개헌이 될 수 없다는 것을 거듭 밝힌다고 반박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1차적 불신의 원인은 국회가 제공했지만, 근본적 원인은 제왕적 대통령제가 제공한 것이라며 헌정사 70년 동안 모든 대통령이 실패했던 것은 사람이 잘못돼서가 아니라 제도가 잘못돼서다. 문 대통령도 여기에서 예외가 될 수 없다. 현행 헌법 하에서라면 문 대통령도 결국은 실패한 대통령이 되고 말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야당이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는 것을 놓고도 신경전이 일었다.

우 원내대표가 정부가 GM을 불러서 협상을 해야 하는 예민한 상황인데 (국정조사에 GM을 불러다 놓고) 답변하라고 하는 게 맞는 얘기냐지금 국정조사는 국익을 해칠 수 있어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하자 김 원내대표는 옛날에 론스타 국정조사는 뭐 국익을 생각해서 한 것이냐고 따지면서 말싸움이 일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부대표 간 합의된) 원내대표.정개특위간사 간 합의체인 2+2+2에 대해 논의하자고 했는데 계속 GM국정조사특위, 무슨 성폭력근절대책특위, 바른미래당은 특별감찰관 방송법을 걸고 있다. 개헌 논의를 거부하는 것이라며 “(개헌) 시기를 얘기하면 내용을 하자 그러고 내용을 하자고 하면 조건을 붙이니 논의하기가 어렵다. 참 답답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윤원태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진선미 의원, 수사...
[국회/정당]나경원 원내대표, ...
[국회/정당]자유한국당 의원 ...
[국회/정당]<포토>모두발언하...
[국회/정당]박지원 대표, '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더불어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 복당 불허 결정 (2018-03-20 00:27:56)
이전기사 : 추미애 대표, 'MB 구속된다면, 자유한국당 대국민 사과해야' (2018-03-19 23:08:57)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