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금속노조.시민단체, '삼성노조 파괴 공작 철저 수사' 촉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01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3-30 22:07:16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04월09일 23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금속노조.시민단체, '삼성노조 파괴 공작 철저 수사' 촉구
검찰, 이번 주부터 삼성전자 그룹 임직원 등 소환 조사

9
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전국금속노동조합.삼성노동인권지킴이.반올림.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노동위원회 등 노조.시민사회단체는 삼성의 노조파괴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과거 삼성에 면죄부를 남발하던 부끄러운 검찰의 역사를 지우고, 삼성의 노동탄압 범죄를 낱낱이 드러내서 시민의 박수를 받는 검찰로 다시 태어나라검찰이 확보했다는 6천 건의 노조파괴 공작 증거 문건 또한 지금 당장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3년 금속노조가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 등에 대해 부당노동 행위로 고용노동청에 제기한 고소 사건은 2년 반이나 지난 2016년에야 검찰로 넘어갔다면서 이후 지금까지 검찰은 단 한 차례의 조사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 이대로라면 석 달 뒤 공소시효 종료로 자연스럽게 소멸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철저한 수사로 그간 노동자들이 당한 고통과 억울함에 조금이나마 보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삼성의 무노조 경영이 우리 사회에 미친 폐해도 이제는 막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검찰이 고소인 조사를 비롯해 삼성그룹, 원청과 협력업체에 대한 소환조사 등을 지체 없이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나두식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 지회장은 무엇보다 검찰이 피해 당사자를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6천 건의 문건과 관련해 우리가 어떤 피해를 받았는지 하나하나 피해자 조사를 통해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문대 민변 노동위 변호사도 검찰은 불기소하고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점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 이번에는 철저하게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시민에게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그렇지 않을 우리는 검찰이 제대로 한다는 걸 믿을 수 없다. 우리는 경찰청에 가서 경찰에게 이 수사를 맡으라고 요구할 것이고 이 수사를 덮고 갔던 검찰도 수사대상이 돼야 한다고 요구하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공형사수사부는 삼성전자 인사부서 압수수색 때 발견된 4개의 외장 하드디스크에 보관된 문건 6000여 건을 분석한 결과 해당 문건이 삼성전자 등 그룹 차원에서 수년에 걸쳐 작성된 문건이라고 잠정적 결론을 내렸다.

앞서 지난 2, 검찰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삼성전자 서초.수원 사옥을 압수수색을 벌였는데, 이 과정에서 달아나려던 한 직원의 외장 하드디스크에서 노조 와해 의혹 관련 문건 수천 건을 발견했다.

외장 하드디스크에는 지난 201310월 심상정 의원이 공개한 ‘2012S그룹 노사 전략문건을 포함해 비슷한 내용이 담긴 문건이 다수 포함돼 있었다.

검찰은 이번 주부터 삼성전자서비스를 포함한 그룹 임직원을 본격적으로 소환해 조사하면서 노조와해 등 부당노동 행위가 실제 있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KBS 뉴스9, '조선...
[사회]군인권센터, 기무...
[사회]북태평양 6개국 해...
[사회]이용수 할머니, '...
[사회]서울시와 노사 모...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4월 선거연령 하향 통과 청소년 농성단, 한국당사 기습시위(전문) (2018-04-11 01:01:44)
이전기사 :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의혹에서 1심 판결까지...(일지) (2018-04-06 23:42:1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