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김성태 원내대표, '추경안, 누가 뭐래도 지방선거용 선심용' 비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8-20 22:43:30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4월10일 00시1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성태 원내대표, '추경안, 누가 뭐래도 지방선거용 선심용' 비판
'"근래 추경 시정연설은 총리 아닌 대통령이 직접 와서 해' 불만 드러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9, 4월 임시국회 정상화 방안 합의 불발로 본회의가 무산되면서 국무총리 추경안 시정연설도 불발된 것에 대해 "누가 뭐라고 해도 이번 추경은 지방선거용 선심용 추경이라는 것을 만천하가 다 안다"고 비판했다.

이날 국회 예결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 원내대표는 모두 발언을 통해 "문재인 정권은 추경을 편성한지 불과 9개월 밖에 되지 않았다. 더군다나 2018년 예산 편성이 집행된 지 한 두 달 밖에 되지 않은 시점에 다시 추경안을 들고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미 본예산에 일자리 예산 192000억원이나 반영했다. 불과 9개월 전에 또 긴급 일자리 예산 10억원이 반영되어 일자리 예산은 30조원 가까이 된다""한국당은 올해 집행될 예산에 대해 내용을 상세하게 파악할 수 있게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해도 아직까지 자료 제출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총리 시정연설을 일방적으로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근래 들어 추경 시정연설은 총리가 아닌 대통령이 직접 와서 했다""정말 안하무인격으로 국회를 무시하면서 국정을 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실태는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개헌과 방송법에 이어 김기식 금감원장에 가로막힌 4월 임시국회는 앞으로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전향적 입장 변화가 없다면 상당한 진통을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안철수 후보, 전방...
[국회/정당]한국당 정우택 전 ...
[국회/정당]추미애 대표, '기...
[국회/정당]자유한국당 의총 ...
[국회/정당]정의당 노회찬 원...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추미애 대표, '삼성증권 사태, 자본시장 신뢰도 마비시킨 금융참사' (2018-04-10 00:25:14)
이전기사 : 유승민 공동대표, '문 대통령, 순직 조종사에 위로 한 마디 없어' (2018-04-10 00:04:57)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