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꽃섬, 혼례가 시작되었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8 00:59:11
뉴스홈 > 뉴스 > 문화 > 여행/레져
2018년04월15일 12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꽃섬, 혼례가 시작되었다!
호텔정관루 가는 길목에 위치한 ‘벗(友)길’ 꽃 터널 사이로 꽃비 내려 ‘환상적 분위기’


꽃이 지면 꽃그늘 아래 함께 누워 하늘을 바라보던 이들의 사랑도 식을까. 늘 불같이 뜨겁기만 해서는 살 수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벚꽃이 지면 잎이 나고 버찌가 익는 것처럼 꽃그늘 아래 사랑도 서늘하게 여물어가겠지. <김선미 '나무, 섬으로 가다'>


섬 곳곳에 벚꽃이 지천이다. 남이섬에 벚꽃이 피었다는 것은 남쪽에서는 이미 그 꽃이 졌다는 기별이다. 기상청에서 개화 시기를 예보해주는 꽃은 개나리, 진달래, 벚꽃 세 종류인데, 그중 벚꽃이 가장 늦게 핀다. 해마다 언제 꽃이 필지 알려주지만, 남쪽 제주 서귀포에서 북쪽 춘천까지 북상하는 꽃의 속도는 매년 들쭉날쭉하다. 그래도 대략 보름에서 20여 일이 지나면 제주 남쪽 바닷가에서부터 피기 시작한 꽃이 강원도 골짜기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린다.

북한강 상류에 머문 섬은 꽃섬이다. 겨우내 웅크렸던 꽃망울은 이제 막 태어난 아기처럼 보드랍다. 배를 타고 들어가며 바라본 남이섬은 개나리 노란 치마를 두르고, 머리에 벚꽃 화환을 쓰고 있는 것 같았다. 남이섬에 자생하고 있는 나무는 약 3만 그루. 가장 대표적인 메타세쿼이아 길부터 자작나무길, 중앙잣나무길, 은행나무길 등 수없이 많은 숲길이 있다.

섬에서 대표적인 벚꽃 단지는 호텔 정관루 가는 길목의 벗(友)길과 동쪽 잔디밭 가장자리의 수양벚나무 군락지. 벗길에는 밑동 굵기가 어른 팔 한 아름이 넘는 왕벚나무들이 길 양옆으로 늘어서 꽃 터널을 만들어놓았다. 섬의 벚나무 가운데 가장 크게 오래된 나무들이 모여 있는 곳이다. 남이섬 중앙 잣나무 길에서 동쪽으로 걷다보면, 강변을 따라 일렬로 늘어선 거대한 수양벚나무 군락지가 펼쳐진다. 아래로 죽 늘어뜨린 가지 사이로 새하얀 벚꽃이 흩날려 장관을 이룬다.

호텔가는 벗(友)길 왼편으로 시원한 물줄기를 내뿜는 워터스테이지가 눈에 들어오는데, 이곳에선 오는 4월 14일부터 10월 27일까지 사랑하는 이와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호텔정관루 로맨틱 풀사이드 바비큐 다이닝’이 열린다. 주말 저녁 가족, 연인과 함께 남이섬을 찾았다면 따스한 봄날 꼭 들려야 할 필수 코스다.

해마다 벚꽃은 흐드러지게 피고 바람은 변함없이 꽃잎을 흩어놓는다. 사람들이 인식하지 못할 뿐 벚꽃은 오직 버찌만을 위해 핀다. 봄은 봄인가보다. 남이섬 벚나무가 있는 곳은 어디든 꽃의 만유인력에 끌린 듯 꽃놀이 온 사람들로 붐볐다. 꽃그늘 아래 사진 찍는 사람들 얼굴에서 슬픔은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다. 누구나 사는 게 늘 꽃피는 호시절일 수는 없을 것이다. 그렇지만 벚꽃이 필 때만이라도 잠시 걸음을 멈추고 꽃을 바라보며 웃을 수 있기를 바란다.

*위 내용은 김선미 작가의 '나무, 섬으로 가다'를 바탕으로 작성했음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화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여행/레져섹션 목록으로
[여행/레져]남이섬 3년 연속 3...
[여행/레져]평창패럴림픽 성공...
[여행/레져]엘리시안에 스키장...
[여행/레져]'뚝딱 뚝딱' 내손...
[여행/레져]얼음조각 체험부터...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제주로 떠나는 독서여행’, 전국 폐기도서 제주로 모인다 (2018-04-18 20:16:23)
이전기사 : 남이섬, 중국 귀주성에도 관광로드 열었다! (2018-04-11 22:43:24)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