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4차례 만에 세워진 마포 평화의 소녀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6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06-18 13:19:10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04월15일 12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4차례 만에 세워진 마포 평화의 소녀상
일부 주민과 홍익대의 반대로 무산됐던 소녀상 건립, 마포중앙도서관 앞에 세워져

지난 13일 오후 3시께, 홍익대학교의 반대로 3차례 건립이 무산됐던 마포 평화의 소녀상이 마포 중앙도서관 앞으로 자리를 옮겨 건립됐다.

이날 소녀상 건립 단체 측은 상해 임시정부 수립 99주년을 맞는 이날 제막식을 가져 뜻 깊다고 밝혔다.이봉수 마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장은 “(마포 평화의 소녀상은) 외국 관광객들에게 전쟁의 위협성, 가족의 생이별 등 역사적 사실을 알리고, 역사 왜곡을 바로잡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청소년들에게도 올바른 역사관을 알리는 역사투어의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으면 한다고 말했다.

마포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171, 건립이 추진됐는데, 학생들이 처음 모금작업에 들어갔고 이후 콘서트와 거리공연.일일 찻집 등에 많은 구민들이 동참했다.

그러나 장소 부지를 선정하는 데는 골머리를 썩었다.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군 주둔지(장교관사)가 있던 상암동(일본국제학교)에 설립될 예정이었으나 일부 주민 반대로 무산됐고, ‘홍대 걷고 싶은 거리설립 계획도 일본인 관광객들이 줄어든다는 이유만으로 멈췄다.

마포구청 앞은 일부 지역의원들의 반대로 무산됐고 홍익대 정문 바로 옆에 세우는 안이 상정됐지만 학교측의 반대로 다시 한 번 무산됐다.
이후 찾은 장소가 학생들이 많이 찾는 장소인 마포구 도서관 앞이다.

이 위원장은 소녀상 건립까지 수차례 부침을 겪었지만 긍정적인 방향으로 생각하려 한다도서관 앞에 위치한 소녀상은 학생들에게 훌륭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마포구는 1931년 중일전쟁 당시 징용된 한국인들이 경의선 열차를 통해 중국으로 끌려갔던 곳이다. 마포구 관내에 위치한 수색역은 중국행 경로의 시작점이었다.

소녀상 건립 추진위 측은 임정 수립일 99주년을 맞는 이날 마포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기로 결정하면서 “(소녀상은) 다시는 가까운 이웃나라 일본과 평화로운 관계를 가지자는 것이 목적이라며 매년 마포 평화의 소녀상 문화축제도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MBC판 '블랙리스트...
[사회]임지현, 탈북-재입...
[사회]검찰, 우병우 전 ...
[사회]살수차 맞고 숨진 ...
[사회]성주 사드투쟁위,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인천시, 가좌통일공단 화재 피해 중소기업에 긴급지원 결정 (2018-04-15 13:41:27)
이전기사 : '세월호 참사' 4주기, 가족협의회 등 국민추모행진 진행 (2018-04-12 23:34:41)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