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행사, '있을 수도 없고 잊을 수도 없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7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07-18 23:24:47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04월15일 14시1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행사, '있을 수도 없고 잊을 수도 없다!'
1만 2천여명의 시민들 모여 촛불 들고 세월호 희생자들 추모
<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


지난 14,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이틀 앞두고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등 도심 곳곳서 추모행사가 열렸다.

이날 오후, 4.16국민연대와 4.16가족협의회.세월호참사 4주기 대학생준비위원회 등은 광화문광장에서 ‘4.16 세월호 참사 4주기 국민 참여행사를 열고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했다.

‘416일 약속 다짐문화제에서 4.16국민연대 박래군.안순호 대표는 수습 작업을 했으나 끝내 5명의 시신을 수습하지 못했다. 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위원장은 4주기인 오는 16, 예정된 피해자들 영결식을 언급하면서 영결식을 하면 진상을 규명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영결식은 비로소 진상규명을 시작하는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우리 가족들은 4년간 철저히 깨우치고 이 자리까지 왔다. 한 사람의 힘으로, 정권의 힘으로, 단체의 힘으로 이 사회는 바뀌지 않는다면서 민주정권을 앞당긴 것은 촛불 국민의 깨어있는 정신과 마음으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심에서 징역 24년을 선고 받았지만 세월호와 관련된 형량은 없다며 진상 규명과 이에 대한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행사에는 가수 이상은.임정득.전인권 등이 무대에 올라 추모공연을 했고, 15,000(주최측 추산)의 시민이 광장에 모였다.

시민들은 추모의 뜻으로 촛불을 들고 무대를 지켜봤고, 공연이 마무리될 땐 참석자들이 동시에 촛불을 껐다가 켜는 점등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앞서 오후 4, 수천 명의 시민들이 모여 노란 리본을 만드는 플래시몹퍼포먼스를 펼쳤는데, 참가자들은 주최 측이 나눠준 노란 비옷을 입은 채 '안전한 나라에서 살고 싶어요' 등이 적힌 노란 풍선을 머리 위로 흔들었다.

플래시몹에 참가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수면 아래 가라앉은 그 날의 진실을 조금씩은 들어 올리고 있지만 자식, 부모, 친구를 잃은 슬픔은 여전하다그 슬픔을 위로하고 치유하기 위해서 무엇보다 진실이 온전히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광화문광장 내 세월호 천막 철거 계획은 현재로서 확정된 게 없다면서도 대체 추모공간에 대해 논의 중인 건 맞다고 했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금남로에서 펼쳐진...
[사회]故백남기 농민 장...
[사회]특검, '블랙리스트...
[사회]서울 도심에서 유...
[사회]검찰, 이명박 전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녹색교통, 서울 양천구 남명초.성동구 경동초에 ‘가방 안전덮개’ 전달 (2018-04-16 19:55:45)
이전기사 : 인천시, 가좌통일공단 화재 피해 중소기업에 긴급지원 결정 (2018-04-15 13:41:27)
<경향신문>김...
<경향신문>김성태...
<새전북신문>주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