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권미혁 의원, '의료인 형사범죄.면허규제 문제점 및 개선방향' 심포지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10-20 23:35:49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4월25일 22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권미혁 의원, '의료인 형사범죄.면허규제 문제점 및 개선방향' 심포지움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대한변호사협회와 함께 27() 오전 10,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의료인 형사범죄와 면허 규제 문제점 및 개선 방향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최근 의료인의 성범죄 등 비도덕적 진료행위가 종종 사회 문제로 불거지고 있다.

건강보험 거짓 청구 등 부당한 이득 추구와 비도덕적 진료행위로 면허 취소 처분을 받은 의료인도 늘고 있는데, 가수 신해철 씨 사망 사고를 낸 의사가 법정 구속 전까지 의사 생활을 계속하며 환자의 죽음이 이어져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의사 면허 자격 관리 이슈가 제기되고 있는데, 현행 의료법상 의료인의 경우 일반 형사범죄나 각종 특별법 위반 등으로 금고 이상의 형사처벌을 받더라도 의사 면허에 영향이 없다.

전문직은 투철한 직업 윤리가 요구되고, 의료인은 사람의 건강과 생명을 다루는 전문직으로서 좀 더 투철한 도덕성과 사회적 책임이 요구된다.

이에 이번 심포지엄에서 현행 의료법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일반 형사 범죄로 처벌받게 된 의료인에 대해 의사 면허 취소·정지와 같은 행정처분을 규정하는 방안에 대해 모색해 보고자 한다.

박기범 대한변협 인권위원 사회로 진행되는 심포지엄의 좌장은 신현호 대한변협 인권위원회 부위원장이, 발표는 박호균, 강현철 대한변협 인권위원이 맡았고, 이석배 단국대학교 법과대학 교수, 채근직 변호사, 오성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서기관, 강연섭 MBC 사회1부 기자, 강태언 의료소비자연대 사무총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의원은 의료인의 의료 행위가 국민의 건강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잘 고려해 합리적 개선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창당 2년만에 '미...
[국회/정당]정세균 의장, 헌정...
[국회/정당]원외당협위원장 간...
[국회/정당](6.13지선)박원순 ...
[국회/정당]<탄핵 D-1>야 3당,...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특검' 주장하며 네이버 본사 앞에서 의총 연 자유한국당 (2018-04-25 23:12:05)
이전기사 : '드루킹' 세력의 ‘플로랄맘’, 통신판매업 無신고 법 위반 의혹 (2018-04-25 22:07:19)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