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법원, 김성태 원내대표 폭행한 김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 발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7월1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7-18 00:02:55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05월07일 19시5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법원, 김성태 원내대표 폭행한 김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 발부
SNS에서는 폭행은 잘못됐지만 구속할만한 사안인가에 대한 물음도 나오고 있어

7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해 경찰에 입건됐던 김 모 씨(31)에 대해 서울남부지법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지난 6,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장검사 신영식)는 김 씨에 대해 상해.폭행.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이날 오후 3시부터 김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서울남부지법은 도주 염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한 것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중간 수사 결과를 통해 김 씨가 원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폭행할 계획을 세웠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홍 대표를 찾는 데 실패하자 대신 김 원내대표를 폭행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김 씨가 홍 대표가 남북한 정상회담을 정치쇼라고 비방하는 것을 보고 울화가 치밀어 범행을 결심하고 했다고 설명하고 배후세력과 정신 병력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이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한 결과, 김 씨가 사건 당일인 5일 오후 122,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진입해 국회의원회관 앞에서 30분가량 서성이다 빠져나오는 모습이 확인됐는데 이는 30분 동안 목표로 삼은 홍 대표를 찾아다녔다는 것이다.


김 씨는 범행 하루 전, 강원 동해에서 동서울버스터미널로 가는 버스표를 미리 끊어놓은 정황도 드러났다. 파주에 도착해 보니 경찰 저지 등으로 대북전단 살포 행사는 중지돼 있었고, 이후 김 씨는 택시를 타고 여의도로 이동했다.

경찰은 서울행 버스를 탈 때부터 통일전망대를 거쳐 국회에 갈 때까지 김 씨 혼자 움직였다고 전했다. 또 김 씨는 특정 정당이나 사회단체에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영등포경찰서를 나선 김 씨는 한국당은 단식 그만하고, 마음을 잘 추슬러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범행을 혼자 계획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당연하다고 답했다.

김 씨의 구속과 관련해서 SNS에서는 폭행을 한 것은 잘못됐다는 의견이 지배적인 가운데 과연 구속까지 당할 상황인가?’, ‘조현민은 변호사 있어서 풀어주고 김 씨는 국회의원 한 번 때렸다고 구속?’, ‘법원은 형평성이 있게 한 거 맞나?’, ‘일반 사건이면 구속될 사안도 아닌 것 같은데...’, ‘이러니까 대한민국에 유전무죄.무전유죄라는 것이 있는 거임이라는 등 불편한 속내를 보이기도 하는 모습이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세월호에서 발견된...
[사회]진상규명도 안됐고...
[사회]서울 도심 도로, ...
[사회]정의기억재단, 제1...
[사회]MB 국정원, '특수...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김성태 원내대표 폭행 피의자 부친, '배후는 무슨 배후' (2018-05-08 21:45:28)
이전기사 : 회사 망신시킨 조양호 OUT!, 대한항공 직원들 촛불집회 열어 (2018-05-05 02:13:30)
<경향신문>김...
<경향신문>김성태...
<새전북신문>주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