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강남 피부과 병원에서 발생한 패혈증 의심 사건, '프로포폴' 때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3 19:45:46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05월08일 22시5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남 피부과 병원에서 발생한 패혈증 의심 사건, '프로포폴' 때문?
경찰.질병관리본부 등 합동감식 마무리, 경찰은 곧 수사 들어갈 듯

8
, 전날 강남의 한 피부과 병원에서 환자 20명이 집단으로 저녁부터 패혈증 증세를 보이며 대학병원이나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것과 관련해
경찰과 질병관리본부가 사건의 합동감식을 마무리했다.

이날 오전, 서울강남경찰서와 질본, 서울시, 강남보건소,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자 34명은 서울 강남의 해당 피부과를 방문해 오후 5시까지 합동감식을 진행했다.

이들은 약품으로 추정되는 물품을 증거봉투에 담아 들고 나갔으나 증거수거 여부, 감식진행 상황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경찰 측은 "시술자는 총 21명으로 그중 20명이 이상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고 있다""직접 후송된 인원은 10명 이내며 나머지는 집에서 각자 또는 병원에서 연락받은 후 인근 병원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과 보건당국은 피부과에서 프로포폴을 주사하고 피부시술을 받은 환자들에게 패혈증 증세가 나타난 것으로 보고 시술에 쓰인 주사제가 변질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피부과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저녁 의료진 등 병원 관계자 10여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계속하고 질본에서 감식 결과가 나오면 그것을 바탕으로 질본과 조율한 뒤 수사로 전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치료를 받고 있는 피해자들은 현재까지 치료를 받고 있으며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패혈증은 미생물에 감염돼 온몸에 심각한 염증반응이 생기는 급성질환으로 미생물이 혈액 속으로 침투하지 않아도 염증반응 때문에 온몸에 패혈증이 빠르게 번질 수 있다.

패혈증에 걸리면 체온이 38도 이상으로 오르거나 36도 이하로 내려가는 증상이 나타난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쌍용차 노조진압, ...
[사회]전두환 전 대통령 ...
[사회]'왜 가야만 하는가...
[사회]세월호 침몰했던 ...
[사회]장충기 삼성 사장...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침몰이후 1485일만에 침몰 전의 모습으로 바로 선 '세월호' (2018-05-11 03:23:16)
이전기사 : 김성태 원내대표 폭행 피의자 부친, '배후는 무슨 배후' (2018-05-08 21:45:28)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