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재인 대통령, 평양공연 예술단 초청해 오찬 가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5월21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5-19 22:45:26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8년05월12일 00시4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재인 대통령, 평양공연 예술단 초청해 오찬 가져
'나라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줬기 때문에 나라가 그 감사로 점심 한턱 쏘는 것'
<사진/청와대>


11
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지난달 평양에서 공연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고 예술단이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오찬에는 공연을 총괄 지휘한 윤상 음악감독을 비롯해 가수 조용필.최진희.강산에.이선희.윤도현.백지영.정인.알리.서현.걸그룹 레드벨벳.피아니스트 김광민 씨, 그리고 정상회담 직후 열린 환영 만찬과 환송식에서 공연한 피아니스트 정재일.해금 연주자 강은일.기타리스트 이병우.오연준 군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장 입구에서 이들을 일일이 악수하며 맞은 뒤 여러분이 정말 큰일을 해주셨다이 자리는 여러분이 나라를 위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해줬기 때문에 나라가 여러분에게 그 감사로 점심을 한턱 쏘는 것으로 받아주기 바란다고 인사했다.

이에 윤상 음악감독은 “(예전에는) 북쪽 음악을 많이 아는 것도 큰일 날 일이어서 준비를 못 했다. 앞으로는 북쪽 음악을 편하게 들려줄 수 있는 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용필 씨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과 많이 얘기하지는 않았지만 제가 2005년 평양에서 공연할 때 현송월이 관객으로 왔다는 사실을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밝혔다.

공연 사회를 본 서현 씨도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사회를 볼 수 있어 책임감이 컸다대표로 북한 관객 앞에서 사회를 보는 것이어서 실수하지 않을까 조심했다고 소회를 전했다.


걸그룹 레드벨벳은 북한 사람들이 저희 음악을 생소하면서도 박수를 많이 쳐주셨다면서 이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질문에 따뜻한 모습이었다고 답하기도 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질서 있고 차분하게 문화·체육 교류를 준비하고 있다우선 먼저 해야 할 것과 북측에서 이걸 어떻게 받을지, 북측에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도 장관은 고위급회담이 다음 주에 열리니 거기서 논의할 것이라며 아시안게임 공동입장부터 단일팀, 농구 교류, 겨레말 큰 사전 등 얘기할 내용이 많다고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 만찬장에서 고향의 봄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던 오연준 군은 정상회담 때는 내가 왜 노래를 부르는지 몰랐다면서 집에 와서 생각해보니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구나하는 생각이 들어 기회를 주신 대통령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오 군이 고향의 봄을 불렀을 때 가슴이 뭉클해지고 목이 메었다. 노래가 끝난 뒤 만찬사를 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다고 화답했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청와대, 신고리공...
[청와대]임종석 비서실장, ...
[청와대]위안부 이용수 할...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북...
[청와대]이방카, 김정숙 여...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토>문 대통령 내외, 남측예술단 초청해 '한 턱 쏩니다!' (2018-05-12 00:54:46)
이전기사 :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취임 1주년 기념 '달빛이 흐른다' (2018-05-11 03:51:14)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