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하태경 의원, '대북전단 살포, 대북전단아니고 대남전단'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3 04:58:22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5월16일 11시4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하태경 의원, '대북전단 살포, 대북전단아니고 대남전단'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날리는 대북풍선은 북한에 안 가-사기극'

정부의 대북전단 살포 자제 요청에도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12,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사기극이라고 밝혔다.

15, 하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대북전단활동가와 함께 한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날리는 대북풍선은 북한에 안 간다. 대북전단이 아니라 대남전단이다. 한국에 다 떨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에 따르면 지난 12일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뿌린 전단을 추적한 결과 풍선이 풀리지도 않은 채 포천과 철원 경계에서 발견됐다. 북한으로 대북전단이 날아가려면 북동, 북서, 정북 방향으로 바람이 불어야 하는데 당일 풍향은 정동 방향이었으며 바람의 세기도 약했던 것이다.

하 의원은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자기가 뿌린 대북전단이 북한에 도달한다는 것을 한 번도 입증한 적이 없다“GPS 달아서 뿌리면 다 드러나는데 그것을 안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당국을 향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뿌리는 전단은 대북전단이 아니니 과민반응하지 말아 달라. 목소리만 높지 실제로 북한에 가지 않는 쇼라고 밝혔다.

또 한국 정부를 향해서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뿌리는 건 놔두면 된다나중에 쓰레기 어디 있으니까 치우라고 알려주면 된다. 쓰레기 안 치우면 벌금 물리면 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은 남북관계의 변수가 아니며 대북전단이 아니라 대남전단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등 회원 6명은 지난 12일 오전 030분께, 경기도 파주시에서 대북전단 15만장과 1달러 지폐 1000, 소책자 250, USB 1000개 등을 대형 풍선 5개에 매달아 북측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풍선에 매달린 대형 현수막에는 김정은의 거짓 대화 공세, 위장 평화 공세에 속지 말자라는 문구를 담았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김병준 비대위원장...
[국회/정당]모란공원에 울려 ...
[국회/정당]이해찬 대표, '정...
[국회/정당]김영록 장관 후보...
[국회/정당]홍영표 원내대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42일만의 국회 개원, 정세균 의장 여야 원내대표 회동 (2018-05-16 12:29:09)
이전기사 : 신용현 의원, 교권회복으로 학교와 교육을 바로 세울 것 (2018-05-16 11:29:39)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