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북한, 외신기자들에 1만달러 요구했다는 뉴스가 가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2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9-20 02:10:5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5월23일 00시0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북한, 외신기자들에 1만달러 요구했다는 뉴스가 가짜?
4개국 외신기자들, '평소 출장비 정도 지출, 1만 달러 들어보지 못해'

<사진/공동취재단>

22
,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를 하기 위한 외신기자단들이 원산에 도착한 가운데, 외신 취재진에게 사증(비자) 비용 명목으로 1인당 1만 달러(1,100만 원)를 요구했다는 일부 보수 종편의 보도가 가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미국 CNN과 중국 CCTV, 러시아 타스통신 등 외신 기자들은 북한 원산으로 가는 고려항공 비행편 탑승을 위해 베이징 서우두 공항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함께 원산으로 들어가지 못한 한국 기자들이 북한에서 사증 명목으로 1만 달러를 요구했는지 확인해 달라고 질문하자 "요금(fee)은 없었다"면서 “160달러를 사전에 냈고, 평소 출장비 정도의 비용이 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9, 보수 종편채널은 북한이 풍계리 방문 비용으로 우리 돈 천백만원 정도인 1인당 1만달러를 요구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채널은 리포트를 통해 북한은 사증 명목으로 1인당 1만 달러, 약 천백만원의 돈도 요구했다외신기자들은 사증 비용과 항공요금을 합해 풍계리 취재에 1인당 3천만원 정도 들어간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이 종편 채널의 보도가 나간 뒤 다수의 국내외 매체들은 확인없이 유사한 보도를 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서 금지한 북한으로의 대량 현금 유입에 해당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하는 등 가짜 뉴스를 생산했다.

한편, ‘북한 1만달러 요구보도가 가짜 뉴스로 알려지자 SNS상에서는 북한이 남측 취재진을 거부한 게 이해간다’, ‘기레기라고 부를 가치도 없다’, ‘그렇게 한반도 평화를 방해하고 싶나?’라는 등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손학규 대표, '의...
[국회/정당]박지원 의원, '현...
[국회/정당]민주평화당, 故김...
[국회/정당]유승민 대표, 포항...
[국회/정당]이해찬 대표, 민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나경원 의원 비서관 중학생에 막말, 논란 확산될 듯 (2018-05-23 00:08:13)
이전기사 :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배석자없이 정상회담 (2018-05-23 00:00:03)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