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바른미래당 워크숍, '안철수 전 대표 정계 은퇴' 발언도 나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2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9-20 02:10:5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6월19일 23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바른미래당 워크숍, '안철수 전 대표 정계 은퇴' 발언도 나와
이종훈 정치평론가, '방탄소년단도 처음부터 잘하지 않았다. 컴백하면서 진화했다'

6.13
지방선거에 참패한 바른미래당이 19일부터 이틀간 경기 양평 용문산 캠핑장으로 워크숍을 떠났다.

이번 워크숍은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재보선 선거 등에서 한 석도 얻지 못하는 굴욕을 맛본 바른미래당이 선거 후폭풍을 수습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아직 이질감이 느껴지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끼리 결속력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용문산 풍경이 눈에 들어 오지 않을 정도로 마음이 무겁고 착잡하다”면서 지금은 참담하지만 상대를 존중하고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자세에서 출발한다면 분명 좋은 미래가 열릴 것이라고 화합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정체성 확립과 정부.여당과의 관계설정, 타 야당과의 관계설정 등을 위주로 토론해 달라고 당부하고 생각이 다르더라도 자주 접촉하고 음식이라도 나누자며 매주 수요일 정례적인 의원 오찬을 갖기로 했다.

강연자로 초대된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자신을 중도보수라고 소개한 뒤 지방선거 패배 요인으로 급조된 통합을 꼽았다.

이 평론가는 통합해도 이런 식으로 하면 안된다. 필요에 의해 급조하다보니 당연히 융합이 되지 않았다출발부터 길을 잘못들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와 관련해  “차기 대권으로 가기 위해 서울시장이 당선되어야 한다는 강박이 작용했다그렇게 무리해서 서울시장에 출마했다면 대권주자 급의 확고한 국가비전 보여줬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 평론가는 “(국민.바른정당 출신이)이혼하지 않을 전제로 말씀드리겠다며 향후 세 가지 과제를 제시했는데, 먼저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은퇴를 강력하게 주장했다.

이어
현재의 정치력으로는 안 된다대선끝나고 조급하게 등판했다. 나중에 컴백하더라도 충분히 준비해서 나와야 한다. 3년 정도 공백기를 갖지 않으실 거라면 (정계를)떠나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 평론가는 방탄소년단도 처음부터 잘하지 않았다. 컴백하면서 진화하지 않았느냐는 비유를 들면서 최근 바른미래당이 정체성이 모호하다는 지적과 관련해 제가 볼 땐 (국민·바른정당 출신 모두) 이념 차이가 거의 없다결혼생활하는 데 지장없는 차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보다 멀겠느냐고 짚었다.

더불어
정체성 혼란보다는 사소한 이해관계로 싸우시는 것 같다고 꼬집으며 밖에 볼때는 살림이 많지도 않은데 서로 더 많이 차지하려고 싸우는 것 같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평론가는 안보는 기존 정부에 문제 제기하는 것은 좋은데 홍준표 쪽으로 가면 안된다. 지금 그 선을 왔다갔다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평론가의 강의가 끝난 후 소속 의원들은 2차에 걸쳐 난상토론(2시간)에 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는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비례 3인과 유승민.김중로.박선숙 의원 등을 제외한 전원이 참석했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손학규 대표, '한...
[국회/정당]박지원 의원, '민...
[국회/정당]김병준 위원장, '...
[국회/정당]신경민 의원, '언...
[국회/정당]<포토>현안 논의하...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중앙당 해체에서 '10분의 1'로 축소 후퇴 (2018-06-19 23:33:00)
이전기사 : 장진영 변호사,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에 '따님 축하 외유라니요' (2018-06-18 13:19:1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