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정의당, 위수령.계엄령 문건 관련 '기무사 즉각 해체돼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8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08-20 22:43:30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7월06일 23시1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정의당, 위수령.계엄령 문건 관련 '기무사 즉각 해체돼야'
'전두환 정권 시절의 보안사로 돌아가 12.12와 5.18을 또 다시 획책하고 있었던 것'
 
지난 해,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심판 결정 당시 국군 기무사령부(기무사)가 위수령과 계엄령을 검토했다는 문건이 나오면서 기무사에 대한 전면적인 혁신내지는 해체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6,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의 문건 폭로에 이어 군 인권센터가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가 위수령.계엄령 문건을 작성했다고 밝히자 정의당은 기무사는 즉각 해체되어야 마땅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평화롭고 질서정연하게 주권자로서 정당한 목소리를 내던 국민들을 향해 군이 발포 계획까지 세웠다는 것은 이미 국민의 군대로 존립하기를 거부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도저히 묵과할 수도, 용납할 수도 없는 일이라며 당시 기무사는 완전히 전두환 정권 시절의 보안사로 돌아가 12.125.18을 또 다시 획책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총부리를 겨누면서까지 적폐 정권의 일당들을 보위하려고 있던 당시 군의 책임자와 관계자들을 모조리 발본색원해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무엇보다 이같은 무도한 계획을 세울 수 있었다는 것은 군사독재의 잔영이 여전히 기무사를 뒤덮고 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이같은 계획안은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되었다고 한다면서 한 전 장관이 독단적으로 지시를 내렸을 리는 만무하며, 당시 청와대와 교감이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 군사정권 시절처럼 국민이 아닌 정권에 충성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안철수 대표의 '빅...
[국회/정당]<포토>더불어민주...
[국회/정당]자유한국당, 국민...
[국회/정당]<국감>노회찬 의원...
[국회/정당]찬성 234표.반대 5...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민주평화당, 기무사 문건 관련 '철저한 진상조사.인적청산 필요' (2018-07-06 23:17:13)
이전기사 : 추미애 대표, '조용했던 당정청 관계, 역동적이어야' (2018-07-06 00:36:38)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