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무궁화클럽, 국회에서 IDS홀딩스 사기사건’ 문제 세미나 개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3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3-18 22:59:06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07월26일 00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무궁화클럽, 국회에서 IDS홀딩스 사기사건’ 문제 세미나 개최

지난 24일 오전 10, 경찰무궁화클럽은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약탈경제반대행동, 정의연대, 개혁연대민생행동, IDS홀딩스 피해자연합회 등 시민단체 회원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의 후원으로 민생침해 사건에서 나타난 수사권 조정 필요성이란 주제의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전혁수 미디어스 기자, 이민석 변호사(정의연대 인권민생국장), 채수창 무궁화클럽 공동대표, 김봉수 성신여대 교수가 발제자로 나서 IDS홀딩스 사건의 발생원인 및 진행 상황을 보고하고 검찰과 경찰의 부실수사를 지적했다.

전혁수 미디어스 기자는 자신의 발굴한 기사를 중심으로 경찰과 IDS홀딩스의 유착관계와 검찰의 총체적 부실수사를 지적했고, 이민석 변호사는 IDS홀딩스 사건을 권력형 범죄로 규정하면서 자유한국당 이우현.경대수 의원, 변웅전 전 의원의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채수창 대표는 IDS홀딩스 사기사건은 검경의 묵인 아래 이루어진 권력형 비리인 만큼 검.경은 상호 협조가 아닌 견제와 감시 기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김봉수 교수는 IDS홀딩스의 김성훈이 672억원 사기사건으로 기소되어 재판받을 당시 사기액 672억원의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자 토론에서 IDS홀딩스 사기사건으로 상당액의 재산을 잃은 한 투자자는 지금까지 IDS홀딩스 사기사건과 관련한 집회 등이 수차에 걸쳐 있었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지금 심정은 투자금 회수보다 사기사건 관련자들이 법의 엄정한 심판을 받는 것을 보는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를 주관한 경찰무궁화클럽은 문재인 정부에게 IDS홀링스 사기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받는 정관계 인사에 대한 엄정한 처벌과 함께 유사수신행위를 통한 사기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한 입법을 촉구했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출산행복권' 기본...
[사회]경찰, 신생아 사망...
[사회]<포토>세대는 달라...
[사회]광화문에 다시 켜...
[사회]황석영 작가.방송...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故노회찬 의원 빈소 찾은 가수 이은미, 끝내 눈물 (2018-07-26 02:00:13)
이전기사 : 故노회찬 의원 추모객 3일동안 1만3천여명, 계속 이어져 (2018-07-26 00:37:33)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