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더불어민주당, 특검 연장 포기에 '예견된 수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1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22:39:04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8월23일 02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더불어민주당, 특검 연장 포기에 '예견된 수순'
'사안의 본질만을 놓고 볼 때 애당초 가당치도 않은 특검'

22
,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검이 오는 25일로 예정된 수사 기간 만료를 앞두고 기간 연장을 하지 않겠다고 결정한 것에 대해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허익범 특검은 역대 최악의 '정치 특검', '빈 손 특검'이란 평가가 쏟아지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라""허 특검의 언론플레이에 놀아나며 어떻게든 김경수 지사와 청와대를 흠집 내려는데 혈안이 됐던 일부 야당들도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의 드루킹 특검 수용이 국회 정상화를 위한 통 큰 양보 차원이었음을 강조한 박 원내대변인은 "사안의 본질만을 놓고 볼 때 애당초 가당치도 않은 특검이었다""누가 봐도 무리수였던 현직 도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되는 순간, 이미 특검은 동력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특검의 수사기간 종료는 이미 예견된 수순'이라는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혐의를 입증할 어떠한 증거도 발견하지 못한 상태에서 구속영장까지 청구했으나 결국 기각이 된 것은 이 사안이 애당초 특검 사안이 아니었다는 것이 증명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역대 특검 중 증거조차 발견하지 못한 상황에서 연장이 이뤄진 경우는 없었다""더욱이 드루킹과 그 일당들이 거짓말로 말을 맞추고, 특검이 드루킹의 진술이 거짓말이라는 것을 진즉에 알았다는 논란까지 불거진 상황에서 특검 연장 요청은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 이상 이 사안이 정쟁의 도구로 악용되는 작태는 중단돼야 한다""이제는 드루킹 댓글 사건을 둘러싼 소모적인 정치 공방을 끝내고 민생에 집중해주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국회 본회의, 한국...
[국회/정당]이해찬 대표, 간편...
[국회/정당]김관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이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4.3보궐선거 한국...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토>태풍 '솔릭'으로 예결위 연기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2018-08-23 22:36:11)
이전기사 : 김성태 원내대표, 특검의 수사연장 포기에 '비분강개의 심정' (2018-08-23 02:53:36)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