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남이섬 ‘트레져 아일랜드 페스티벌’ 개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1월1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11-16 20:36:44
뉴스홈 > 뉴스 > 문화
2018년08월28일 19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남이섬 ‘트레져 아일랜드 페스티벌’ 개최
남이섬에서 인기 크리에이터와 피크닉 즐겨요
인기 크리에이터와 팬들이 함께하는 꿈의 축제가 열린다.

오는 10월 6일과 7일 양일간 남이섬에서 ‘트레져 아일랜드 페스티벌’(Treasure Island Festival)이 열린다.


‘트레져 아일랜드 페스티벌’은 구독자수 1백만 이상의 양띵, 악어를 비롯하여 꿀꿀선아, 양수빈, Kim Ilagan 등 국내외 인기 크리에이터 50팀이 토크 콘서트와 뷰티, 엔터, 펫, 푸드, 버스킹 등 다양한 콘셉트로 남이섬 곳곳에서 진행하는 페스티벌이다. 팬미팅 중심의 기존 행사들과 달리 크리에이터들과 야외에서 함께 피크닉을 즐기듯 가까이 어울릴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글로벌 MCN(멀티채널네트워크)기업 ㈜트레져헌터(송재룡 대표)와 ㈜남이섬(전명준대표)이 공동 개최하는 ‘트레져 아일랜드 페스티벌’은 특설무대를 비롯한 대자연에서 펼쳐지는 모든 콘텐츠가 글로벌 전역의 팬들을 위해 유튜브와 SNS로 실시간 중계된다.

또한 남이섬은 해외 127개국에서 방문하는 국제적 관광지로 국내 3개 공중파(KBS, SBS, MBC) 뿐만아니라 해외 유명 방송사에서 드라마, 예능 등 촬영이 끊이지 않는 곳인 만큼, 국외 크리에이터는 남이섬의 자연과 콘텐츠를 세계에 알리는 문화 홍보대사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전명준 남이섬 대표는 “남이섬은 북한강위에 떠있는 아름다운 섬으로 매력적인 문화플랫폼이다. 남이섬의 자연 속에서 크리에이터와 팬이 함께 만드는 소중한 추억이 최고의 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재룡 트레져헌터 대표는 “화면 너머의 크리에이터가 아니라 나와 함께 자연에서 소통하는 친구 같은 크리에이터의 모습을 느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트레져헌터와 남이섬이 함께하는 ‘트레져 아일랜드 페스티벌’을 아시아에서 가장 유명한 크리에이터 축제로 발전될 것”을 확신한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개최 소식만으로 기대감을 더하고 있는 ‘트레져아일랜드 페스티벌’에 대한 다양한 정보는 트레져헌터 SNS(https://www.facebook.com/TreasureHunterEnt)와 남이섬 SNS(https://www.facebook.com/NaminaraRepublic)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남이섬에 가는 방법은 승용차 이용 시 내비게이션 주소검색에서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북한강변로 1024를 검색하거나 명칭 검색에서 남이섬 매표소/남이섬 선착장을 찍으면 된다. 대중교통 이용 시 남이섬에서 가장 가까운 전철역(기차)과 버스터미널은 가평역(경춘선)과 가평시외버스터미널이며 둘 다 2km 거리에 있어 택시 이용 시 약 4천원이 든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화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여행/레져]남이섬, 발길 닿는...
[여행/레져]'희망의 씨앗되길'...
[문화]남이섬 ‘국립극장...
[문화예술]<포토>이순재 문화...
[여행/레져]‘깨진 돌도 다시 ...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국립박물관 특별전 “황금문명 엘도라도-신비의 보물을 찾아서” (2018-07-30 21:26:43)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