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국감>보건복지부 국감, 야당은 '문재인 케어' 집중 공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3 04:58:22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10월11일 02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감>보건복지부 국감, 야당은 '문재인 케어' 집중 공격
남인순 의원, '재정지원 필요한데 지난해 복지부 예산안이 예결위에서 깎여'

정기국회 국정감사 첫날인 10, 보건복지부 국감에서는 야당의 '문재인 케어' 공격이 집중됐다.

이날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보건복지부 대상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전문가들이 문재인 케어에 대한 소요재정 306천억원이 과소추계라고 비판한다""보장성 확대로 인한 의료 서비스 이용 증가분을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많은 우려들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케어는 지난해 8, 복지부가 발표한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정책으로 미용.성형 분야 의료행위를 제외한 대부분의 의료영역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것으로 로봇수술과 초음파.MRI 촬영, 2.3인실 등 상급병실 등 국민 부담이 집중되는 4대 의료 서비스를 포함, 3600여개 종전 비급여 항목에 건강보험을 적용한다는 내용이다.


이는 문 대통령의 대선 당시 보건복지 핵심 공약 사항으로 병원을 이용하는 환자 입장에선 획기적으로 의료비용을 낮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케어 도입 당시 건강보험공단이 2년 전 의료비 실태조사를 토대로 발표한 것"이라며 "2022년까지 70%로 건강보험 보장성을 올리는 데 필요한 복지부의 재정추계가 아직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김명연 의원도 "문재인 케어에 소요되는 비용은 아무리 봐도 정부의 계산 근거가 나오지 않는다""정치적 판단으로 개수와 금액을 제시하기보다 저소득층, 차상위 계층, 희귀질환자 등 선별적으로 우선 적용하고 차후 늘려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병원들의 '꼼수 운영'을 지적했다. 특히 입원 환자들의 불만이 큰 상급병실료 이용과 관련, 병원들이 의도적으로 병실 이용료가 비싼 상급병실을 늘리는 대신 4인 이상 다인실은 줄이고 있다는 것이다.

윤 의원은 "문재인 케어 실행 이후 6인병실 병상은 2253개가 줄어든 대신 2·3인실은 1874개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대형병원의 수익만 지원하는 꼴로 모니터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원사격에 나섰는데, 문재인 케어의 예산소요와 관련 남인순 의원은 "문재인 케어 완성을 위해 가장 중요한 부분이 재정지원이지만, 지난해의 경우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한 복지부 예산안이 예결위에서 깎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2008년 이후 10년 동안 건보의 정부지원금 부족분이 7조원 정도로 법정 지원비율을 충족해도 건보 재정이 2022년까지 누적수지 21조원에 달한다""우리나라 건보 국고지원 비중이 대만(24%), 일본(30.4%) 등 이웃나라보다 낮은 13.6%, 지금보다 더 높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기동민 의원도 "건보 보장성이 박근혜 정부 201663.4%에서 문재인 케어 실시 이후 올해 62.2%로 더 떨어졌다"는 야당의 비판에 "박근혜 정부 당시 4대 중증 질환에 집중하다 보니 다른 부분에 오히려 소흘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기 의원은 "작년 건강보험료 인상률이 2.4%에서 올해 3.4%대로 적용되는 데 대해 중앙 부처 차원에서 복지부가 세심히 관리해야 할 것"이라며 "쓸데없이 건보료 인상 '폭탄' 이미지를 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포토>2018년 1월1...
[국회/정당]추미애 대표, '드...
[국회/정당]<포토>최고위에서 ...
[국회/정당]홍준표 대표, '(문...
[국회/정당]자유한국당, '이번...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국감>국감장에 고양이 데려왔다 '역풍' 맞은 김진태 의원 (2018-10-11 02:37:24)
이전기사 : <국감>박주선 의원, '문 대통령의 종전 선언 취소 등은 말장난' (2018-10-11 00:52:32)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