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시민단체, ‘사법농단’ 법관 탄핵과 특별법 제정 요구 집회열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1월1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8-11-13 22:24:20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10월20일 22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시민단체, ‘사법농단’ 법관 탄핵과 특별법 제정 요구 집회열어
'사법농단 연루된 법관들 여전히 현직에 있다. 이런 상황에서 사법 정의 기대 의미없어'

20
일 오후, ‘사법농단법관들의 탄핵과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는 집회가 서울 도심에서 진행됐다.

이날 105개 시민.사회.노동 단체로 이뤄진 양승태 사법농단 대응을 위한 시국회의는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3차 사법적폐 청산 국민대회를 열고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집회에서 김호철 민주사회를위한 변호사모임(민변) 회장은 농단을 벌인 이들은 사법부 독립 원칙 뒤에 숨어 사실을 가리기에 급급하다면서 헌법에 따라 진상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국회는 팔을 걷어붙이고 특별 재판부를 구성해야 한다나아가 사법농단 피해자들이 정당한 재심과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특별법을 만들어 무너진 사법 정의를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정은 참여연대 사무처장도 사법농단에 연루된 법관들은 여전히 현직에 있다이러한 상황에서 사법 정의를 기대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박 사무처장은 강제동원 재판이 아무 이유 없이 지연되는 동안 피해자는 9명이나 세상을 떠났다재판거래에 관여한 법관들을 파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진영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연구원은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재상고심 판결이 오는 30일 있다. 지난 2005년 제소한 후 13년이 흘렀다. 피해 할아버지들은 매일같이 사법부에 전화하고 탄원서를 내는 등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게 재판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 전 대법원장과 청와대의 재판거래 합작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모르겠다. 피해자들의 삶을 파괴하고 국가 근간을 흔든 이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전했다.

앞서 시국회의는 오후 430분부터 탑골공원에서 행진을 벌였는데 주최 측 추산 2000명이 참가했다.

한편, 시국회의는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과 김중배 전 MBC 사장.한승헌 전 감사원장.문정현 신부. 명진 스님 등 사회원로 및 각계인사 318명 등이 이름을 올리고 지난 911차 국민대회를 시작으로 사법농단 수사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양 전 대법원장 구속과 적폐법관 탄핵, 특별 재판부 설치, 피해 원상회복 등을 요구하고 있다.

시국회의는 이후에도 영장 기각 규탄 1인 시위, 지역별 시국선언 등을 각 지역에서 이어간다. 사법농단 법관 탄핵과 특별법 제정 촉구 서명 캠페인을 진행, 내달 탄핵 대상 법관 명단과 탄핵소추 사유를 발표하고 이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3.1일절에 성조기...
[사회]양진호 회장 내부...
[사회]박영수 특별검사, ...
[사회]<포토>6.10항쟁 기...
[사회]허익범 특검, 특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2018년 위아자 나눔장터', 문 대통령 넥타이 340만 낙찰 (2018-10-22 20:19:57)
이전기사 : 박지원 의원, '여보 잘 가.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 (2018-10-16 20:09:53)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