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송이버섯 답례로 북한에 올라가는 제주산 감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0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6-26 03:31:58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2018년11월11일 15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송이버섯 답례로 북한에 올라가는 제주산 감귤
청와대, '대량으로 보내 되도록 많은 북한 주민들이 맛보게 하고자 하는 마음도 담아'

11
, 청와대는 지난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한이 선물했던 송이버섯 답례 선물로 제주산 감귤 200톤을 북한에 보낸다고 밝혔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메시지 공지를 통해 오늘 아침 8시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감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평양으로 보내는 감귤은 9월 평양 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고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감귤 답례 선물은 문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이라며 귤은 북한 주민들이 평소 맛보기 어려운 남쪽 과일이며 지금이 제철이라는 점을 고려해 선정했다면서 대량으로 보내 되도록 많은 북한 주민들이 맛보게 하고자 하는 마음도 담았다고 설명했다.

북으로 향하는 감귤은 10kg들이 상자 2만개로 11일과 12일 이틀에 걸쳐 하루에 두 번씩 모두 4차례로 나눠 공군 C-130 수송기 4대가 운반한다.

수송기 4대는 이날 오전 제주공항을 출발, 오전 10시 평양에 도착한 뒤 오후 1시에 돌아오고 다시 귤을 싣고 오후 3시 제주를 출발, 오후 5시 평양에 도착한 뒤 오후 8시 제주로 귀환하게 된다. 12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선물 공수가 이뤄진다.

이날 첫 수송기에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이 함께 타고 평양으로 갔고, 북측에 답례 선물을 인도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제주도는 1998년 대한적십자사 등과 함께 감귤 100톤을 북한에 보냈고, 2010년까지 4만톤 이상을 보냈다.

북한은 감사 표시로 2002년부터 4차례 제주도민을 북으로 초청하기도 했으나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 후 5.24 대북제재 조치가 시행되면서 감귤 지원이 중단된 상태였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방외교섹션 목록으로
[국방외교](평양정상회담)공...
[국방외교]김정은 위원장 위...
[국방외교]문희상 의장, 위안...
[국방외교]김정은 위원장 신...
[국방외교](평양정상회담)남...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북 GP폭파, DMZ 끊어진 도로 연결도 남북 긴장완화 조치 이어져 (2018-11-20 20:43:32)
이전기사 : 10.4공동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열려 (2018-10-06 23:49:02)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