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도유리하우스, 이연복.에드워드 권 셰프의 크리스마스 디너쇼 개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3 04:58:22
뉴스홈 > 뉴스 > 문화 > 음식/맛집
2018년11월29일 22시4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도유리하우스, 이연복.에드워드 권 셰프의 크리스마스 디너쇼 개최
가수 홍경민, 뮤지컬 배우 손준호, 팝페라 그룹 인치엘로 등 공연
<사진/왼쪽-이연복 쉐프, 오른쪽-에드워드 권 쉐프>

최근 대세로 자리잡은 ‘먹방’, ‘쿡방’ 등 푸드 콘텐츠에서 ‘셰프’를 빼놓을 수 없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한국을 대표하는 초호화 셰프의 특별한 연말 갈라 디너쇼가 열린다. 중식 대중화에 큰 영향을 끼친 대가 이연복 셰프, 한식과 양식 모두 미쉐린 가이드에 등재된 에드워드 권 셰프가 그 주인공이다.

공연·문화 기획사 ‘도유리하우스’는 두 셰프와 함께 12월 23일과 24일 양일간, ‘음·식·공·감(飮·食·共·感)-2018 그랜드 갈라 디너쇼’라는 타이틀로 그랜드 하얏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관객에게 잊을 수 없는 화려한 연말을 선물할 예정이다.

겸손을 잃지 않는 40년 경력의 중식 대가 이연복 셰프는 최근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에서 한국식 중화요리를 성공적으로 선보인 바 있다.

23일에는 이연복 셰프의 손끝에서 오감을 전율케 하는 중식 요리가 준비되며, 이와 함께 그랜드 하얏트 서울의 시그니처 뷔페 메뉴가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24일에는 국내에 처음으로 셰프를 알린 1세대 푸드테이너 에드워드 권 셰프의 명품 코스가 준비된다. 다채로운 미식 콘텐츠를 국내에 소개한 에드워드 권 셰프는 까다롭고 엄격하게 준비한 양식 요리의 정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신선한 재료와 정성을 담은 메뉴로 관객과 소통하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식전 빵에서 수프, 샐러드와 에드워드 권 셰프 스타일의 메인 디쉬, 그리고 시그니처 디저트로 이어지는 정찬은 약 1시간 20분에 걸쳐 에드워드 권 셰프의 설명과 함께 제공될 예정이다. 크리스마스 전날 밤인 성야(聖夜)에 잊지 못할 미식 경험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오직 음·식·공·감(飮·食·共·感)-2018 그랜드 갈라 디너쇼만을 위해 준비된 특별한 무대가 함께 한다. 23일에는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가수 ‘홍경민’과 성남시 최연소 홍보대사 ‘코리아주니어빅밴드’의 협연이, 24일에는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로 이름을 알린 뮤지컬 배우 ‘손준호’의 갈라 무대가 펼쳐진다. 또한 양일 간 클래시컬 크로스오버 앙상블 팝페라 그룹 ‘인치엘로’와 국내 최초 프로 아카펠라 그룹 ‘솔리스츠’, 그리고 대한민국 대표 마샬아츠 트릭킹팀 ‘킹오브커넥션’이 관객들의 오감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음·식·공·감(飮·食·共·感)-2018 그랜드 갈라 디너쇼는 국내 최정상 셰프들의 화려한 메뉴와 다채로운 공연의 스펙트럼이 공존하는 행사다. 성큼 다가온 크리스마스에 소중한 사람들과 잊을 수 없는 미식의 기쁨을 만끽할 절호의 기회이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음식/맛집섹션 목록으로
[음식/맛집]르 꼬르동 블루-숙...
[음식/맛집]대학내일20대연구...
[음식/맛집]도유리하우스, 이...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대학내일20대연구소, 떡볶이에 대한 20대 인식 조사 발표 (2018-04-23 19:52:17)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