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6주만에 수보회의, 'KTX 탈선사고 부끄러운 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1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22:39:04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8년12월11일 03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6주만에 수보회의, 'KTX 탈선사고 부끄러운 일'
'강릉선 KTX 사고, 우리 일상이 과연 안전한가라는 근본적 불신을 국민에게 줘'
<사진/청와대>


10
, 문재인 대통령은 유럽순방과 G20 정상회의 등을 연이어 소화하며 6주 간 갖지 못했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수보회의)를 가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보회의를 통해 지난 8일 발생했던 강릉 KTX 탈선 사고에 대해 안전권을 국민의 새로운 기본권으로 천명하고 있는 정부로서는 참으로 국민께 송구하고 부끄러운 사고라면서 철도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고강도의 대책을 주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일의 강릉선 KTX 사고는 우리의 일상이 과연 안전한가라는 근본적 불신을 국민에게 줬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천만다행으로 저속 상태여서 인명 피해가 없었지만,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었던 사고였다고 규정한 뒤 우리의 교통 인프라가 해외로 진출하고 있고, 더욱 활발한 진출이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마당에 민망한 일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국토부는 이번 사고뿐만 아니라 최근 크고 작은 철도 사고가 잇따른 사실을 중시하여 철저한 사고 원인 규명과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쇄신 대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혹시라도 승객의 안전보다 기관의 이윤과 성과를 앞세운 결과가 아닌지도 철저히 살펴보기 바란다면서 “KTX 강릉선은 개통된 지 1년밖에 되지 않은 만큼, 노후 시설뿐만 아니라 신설 시설까지도 안전점검을 다시 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를 통과한 2019년 예산안과 관련해 국회 심사 과정에서 청년 성공 패키지 지원 사업, 청년 구직 활동 지원금, 청년 내일 체험 공제 등 청년 일자리 예산 6,000억원이 감액된 부분은 아쉽지만, 대체로 정부안이 유지되었다기획재정부의 수고가 컸다고 말했다.

더불어 “2019년도 예산엔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라는 우리 정부의 국정 철학이 담겨 있다사회안전망 확충과 함께 경제 활력과 역동성 제고에 중점을 뒀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예산은 국민의 삶과 직결된다면서 이제부터는 정부의 책임이니, 예산이 국민의 삶 속으로 제때, 제대로 흘러갈 수 있도록 기재부와 각 부처에서 집행 계획을 철저히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상설협의체 성과로 음주운전 처벌 강화, 국민의 삶 개선 입법 및 예산 협력 등을 꼽으면서 기초연금법과 아동수당법 등 세출 관련 법안, 데이터 경제 3, 의료기기 산업법 등 경제 활력 법안, 지방일괄이양법 등 지방분권 및 지역 활력 법안, 경제민주화와 공정경제 달성을 위한 법안 등 여야정 상설협의체 합의 후속법안이 조속히 마무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위한 유치원 3법도 해를 넘기지 말고 처리돼 우리 아이들과 학부모들, 유치원 교사들 모두 안심할 수 있도록 유종의 미를 거두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대구 찾은 문 대통...
[청와대]김의겸 대변인, '...
[청와대]문 대통령 내외, ...
[청와대]조국 민정수석, '...
[청와대]문 대통령, 차기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에 임명장 수여 (2018-12-11 03:48:18)
이전기사 : 김정숙 여사, '미혼모, 용기 갖고 귀한 아이들 엄마 돼 줘 고마워' (2018-12-06 20:25:54)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