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방탄소년단, 베일에 싸였던 무대 최초 공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1월21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1-20 23:15:01
뉴스홈 > 연예 > 연예가화제
2018년12월26일 21시0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방탄소년단, 베일에 싸였던 무대 최초 공개!
‘글로벌 스타방탄소년단이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베일에 싸인 무대를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방송 최초로 선보인다.

 

오는 28() 저녁 8 30분 생방송되는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방탄소년단이 그동안 방송에서 한 번도 부르지 않았던 곡들로 무대를 꾸민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올해大 환상 파티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2018 KBS 가요대축제는 총 30개 팀의 아티스트들이 화려한 무대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환상을 충족시키는 판타지한 파티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K-POP을 넘어세계의 아이콘으로 성장한 방탄소년단이 ‘2018 KBS 가요대축제만을 위한 깜짝 스페셜 무대를 준비해 본격적인 파티를 시작하기 전부터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미국 팝스타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한데 이어 올해에도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까지 점령했다. 먼저러브 유어 셀프 전 티어빌보드 200’에서 1위를, ‘페이크 러브 100’에서 10위를 기록해 한국 가수 최초의 대기록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최연소 화관문화훈장 수훈, UN 총회 연설,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 커버 등의 글로벌한 행보를 통해 K-POP의 위상을 드높였다.

 

이처럼차세대 글로벌 리더로 자리매김한 방탄소년단이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흔들림 없는 라이브와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자랑하며월드 클래스의 진가를 입증할 예정. 더욱이 그동안 보여줬던 무대들과는 완전히 차별화된 방탄소년단의 무대가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펼쳐져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에 ‘2018 KBS 가요대축제측은방탄소년단이 무대 구상부터 선곡까지 세심하게 체크하며 스페셜 무대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무대가 탄생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2018 KBS 가요대축제EXO 찬열, 방탄소년단 진, 트와이스 다현이 진행하며 방탄소년단, EXO, 트와이스, 워너원, 레드벨벳, 세븐틴, 여자친구, BTOB, 에이핑크, 황치열, 선미, 청하, 노라조, 오마이걸, (여자)아이들, AOA, 빅스, 뉴이스트 W, GOT7, 몬스타엑스, NCT 127, 용준형, 10CM, 로이킴, 러블리즈, 모모랜드, 우주소녀, 더보이즈, 김연자, 셀럽파이브 등 30팀의 무대가 펼쳐진다.

 

오는 12 28 () 저녁 8 30분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되며 KBS 2TV에서 생방송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최혜련 (hwanworl@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연예가화제섹션 목록으로
[연예가화제][포토]다시 보는 ...
[연예가화제]방탄소년단, 베일...
[연예가화제]<포토>설현, 헝크...
[연예가화제][포토]사서고생2 ...
[연예가화제]<포토>엄지원, 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토]”MBC 방송연예대상-언더 나인틴”, 시상식 나들이 (2019-01-02 23:15:32)
이전기사 : [포토] KPMA 포토월 오마이걸 ”찾았다~ 오마이걸!” (2018-12-26 20:43:18)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