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동물의 사생활’ 에릭남, 문근영 문자에 “한국말 못 알아듣는 척”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2월16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2-15 18:34:46
뉴스홈 > 연예 > 방송/TV
2019년01월02일 23시4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동물의 사생활’ 에릭남, 문근영 문자에 “한국말 못 알아듣는 척”

 동물의 사생활에릭남이 한국말을 못 알아듣는 척 한 사연은 무엇일까.

스타가 만드는 특별한 동물 다큐멘터리 KBS 2TV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이하 ‘동물의 사생활’)의 새로운 에피소드 펭귄편이 오는 1 4일 첫 방송된다.

문근영, 김혜성, 에릭남은 지난해 11월 아르헨티나 남쪽 끝 우수아이아로 떠나, 그곳에 살고 있는 펭귄들의 특별한 이야기를 카메라에 담아냈다.

무엇보다 에릭남은 유쾌한 모습과 친화력으로 동물의 사생활의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또한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4개국어가 가능한 에릭남은 스페인어로 현지 통역까지 맡으며 활약을 했다고. 에릭남에게 동물의 사생활촬영 소감을 들어봤다.

지구온난화 문제, 알리고 싶었다

훈훈한 외모에 바른 인성으로 유명한 에릭남. 그는 자연에 대한 관심으로 동물의 사생활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에릭남은 지구온난화로 수만 마리의 펭귄이 한꺼번에 죽었다는 기사를 봤다. 너무 늦기 전에 액션을 취하는 게 좋을 것 같았고, 이런 이야기를 담아 알릴 수 있겠다는 느낌이 들어 동참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1가정 1에릭남 보급이라는 수식어를 만들어냈던 에릭남은 동물의 사생활에서도 훈훈한 면모를 아낌없이 발휘했다고. 또 펭귄이 놀라지 않도록 제작한 스파이 카메라를 맡아 조정하는 것은 물론, 요리, 운전, 비하인드 촬영, 통역까지 담당했다. 에릭남은 이것저것 다 하는 사람이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연출 문근영,믿음직스러운 리더

에릭남은 문근영, 김혜성과의 첫인상도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먼저 말을 걸어주고 친근하게 대해줘서 고마웠다고. 특히 연출을 맡은 문근영에 대해 엄청 열심히 하고 열정이 느껴진다.

내가 반성하게 될 정도. 팀원들의 의견을 듣고 반영하고 싶어하는 좋은 리더의 정신이 있는 것 같아서 믿음직스럽다고 말했다.

팀원들이 함께 는 메신저 단체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촬영에 앞서 문근영은 팀원들에게 여러 숙제를 내주며 장문의 문자를 보냈다고. 이에 에릭남은 한국말을 못 알아듣는 척했다며 장난기를 발동하면서도, “다큐를 찍어야 하니까 열심히 공부했다. 학교 가는 느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벌써부터 열혈 유쾌 팀워크를 예고하고 있는 동물의 사생활’. 그 속에서 놓칠 수 없는 에릭남의 만능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문근영, 김혜성, 에릭남이 출연하는 KBS 2TV ‘동물의 사생활’ 펭귄 편은 오는 1 4일 금요일 밤 8 55분 방송된다.

<최혜련 기자/hwanworl@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최혜련 (hwanworl@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방송/TV섹션 목록으로
[방송/TV]2018 INK콘서트, ...
[방송/TV][포토]'미스함무라...
[방송/TV][포토]김명수-고아...
[방송/TV]<포토>‘사서고생 ...
[방송/TV]장혁, 4년만에 로...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JTBC '리갈하이' 제작발표회, 'SKY캐슬' 인기 이어갈까? (2019-02-07 22:45:06)
이전기사 : tvN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 제작발표회 열려 (2018-11-14 19:21:50)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