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하태경 의원, 탈북민들, 지만원 씨 검찰에 고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4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4-20 21:21:52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1월17일 00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하태경 의원, 탈북민들, 지만원 씨 검찰에 고소
'탈북민들을 간첩으로 내모는 행위는 절대로 용납해선 안돼'


16
,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과 지만원 씨가 탈북광수로 지목한 11명의 탈북민(현장 참여 2)은 지 씨를 서울중앙지검에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이날 법률대리인 류제화 변호사(여민합동법률사무소)지만원 씨는 비방의 목적으로 인터넷상에 고소인들을 탈북광수라고 게시해 공공연하게 이들의 명예를 훼손했다. 또 설령 지만원 씨가 허위성에 대한 인식이 없었다 하더라도 인터넷상에 관련 사항을 게시한 것은 공공연하게 사실을 드러내 고소인들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며 이는 명백한 명예훼손죄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고소에 참여한 이민복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표는 나는 북한에 전단을 보내기 시작한 원조이고 그래서 북한이 2011년에 독침간첩을 보내서 살해하려고 시도했던 사람이라며 지금도 경찰 6명이 24시간 철통 경호를 서고 있는데 나 같은 사람이 어떻게 간첩이 될 수 있냐며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처음엔 너무 황당해서 무시했는데 이것을 바로잡지 않으면 상당한 사회적 혼란과 갈등이 발생하기 때문에 법적으로 시시비비를 분명히 가려야 한다고 생각해 소송에 참여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 의원은 이번 고소에는 지만원 씨가 북한특수부대로 모략한 사람 중 제일 어렸던 탈북 한의사 박세현 씨도 포함돼 있다“197612월생인 박씨는 19805.18 당시 만3세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번 기자회견에서 4살짜리 아이가 어떻게 북한 특수부대원으로 광주에 파견될 수 있냐고 밝혔던 김정아(76년생) 씨는 당초 소송에 참여하지 않으려 했으나 이후 지만원 씨 주장에 동조하는 사람들의 각종 악플에 시달려 이후 추가 고소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지만원 씨가 탈북광수로 지목한 탈북민들은 대부분 북한 정권과 맞서 싸우거나 북한인권운동을 해온 사람들로써 이들을 간첩으로 내모는 행위는 절대로 용납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이동통신요금 원가...
[국회/정당]문희상 국회의장, ...
[국회/정당]정세균 의장, 에르...
[국회/정당]문희상 국회의장, ...
[국회/정당]박주선 공동대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전현희 의원, '이제는 택시업계가 사회적 대타협 기구 합류해야' (2019-01-17 02:33:23)
이전기사 : 문희상 의장, 싸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이란대사 접견 (2019-01-17 00:45:27)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