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재인 대통령, 경제 행보 다섯 번째로 대전 찾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3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4 22:03:35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1월24일 18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재인 대통령, 경제 행보 다섯 번째로 대전 찾아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에서 다시 우리 아이들이 미래 과학의 꿈 키우길 희망한다'
<
사진/청와대>


24,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 행보 다섯 번째로 대전을 방문해 허태정 시장의 1호 공약인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완성'에 힘을 실어줬다.

이날 문 대통령은 대전시청에 마련된 '대전의 꿈, 4차 산업혁명 특별시' 행사에 참석,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과학기술의 현재이며 미래인 대전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향해 출발하고자 한다""과학엑스포가 우리 아이들에게 과학의 꿈을 심어줬던 것처럼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에서 다시 우리 아이들이 미래 과학의 꿈을 키우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대덕연구개발특구(대덕특구)의 연구개발이 대전의 일자리 창출과 혁신창업으로 이어지고 대덕특구가 대전시 혁신성장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대전의 숙원 사업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히자 장내에는 박수갈채가 이어졌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가 대표 연구단지로서 과학기술과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한 대덕특구를 4차 산업혁명 시대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로 재창조하기 위한 '대덕특구 재창조 비전과 전략'을 소개했다.

허 시장은 "대덕특구를 기업 중심의 혁신성장 특구, 첨단기술이 비즈니스가 되는 특구, 기술의 융복합과 혁신이 일어나는 특구로 재창조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2030년 연 매출 100조원(201617조원), 일자리 10만개 창출이라는 미래 비전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지역 이공계 대학생, 기업인, 과학기술인 등 5명의 특색 있는 발표가 진행됐는데 공공기술 사업화 사례 공유와 개선책 제언을 시작으로 서울에서 대덕으로 이전한 기업의 사례 등을 통해 대덕특구의 경쟁력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격의 없는 의견이 다양하게 제시됐다.

행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대덕특구 내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찾아 누리호 시험발사체와 천리안위성 2A, 차세대 소형위성 1호 발사 성공에 기여한 연구진을 격려하고 현재 진행 중인 우주개발 사업의 성공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출연 연구기관 과제 성공률이 99.5%에 이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적인 과제를 진행해 달라"고 강조했다.

원 도심으로 자리를 옮겨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대전지역 경제인들은 대학.청년 혁신창업 스타트업 파크 조성 지원과 서민금융 햇살론 대출이자 인하 등을 문 대통령에게 건의하기도 했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황교안 대표, 코로...
[국회/정당]바른미래당 비당권...
[국회/정당]심상정 대표, 인천...
[국회/정당]홍영표 원내대표, ...
[국회/정당]이해찬 대표, '日...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희상 의장,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EU대사 예방 받아 (2019-01-25 21:35:49)
이전기사 : <포토>'정공법' 택한 손혜원 의원, 당당한 기자간담회 (2019-01-24 17:48:36)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